핵안 표결 2일로 가닥…소추안 오늘 공유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6-11-29 (화) 11:08 2년전 627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탄핵에 동참할 새누리당 의원들에게도 호소한다. 서두르자"면서 "민주당은 조속히 준비를 서둘러 이번 주 안에 탄핵이 마무리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현재까지 각 당과 조율한 바에 의하면 반드시 12월 2일에 탄핵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30일 혹은 12월 1일 아침 일찍 탄핵안을 국회에 접수하자고 대체적으로 합의를 보았다"고 말했다.

야 3당은 이날 오전 탄핵소추안 단일안의 문구 작업을 마친 뒤 여당 비주류 의원들에게 회람토록 하고 의견을 반영해 최종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야당은 전날 친박(친박근혜) 핵심 의원들이 박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서도 탄핵 일정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으며 되레 탄핵 진행에 속도를 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친박계의 움직임고 관련해 "앞뒤가 안 맞고 이율배반적인 행보에서 어떤 로드맵도 진정성도 알 수 없다"며 "오히려 탄핵일정을 앞당겨야겠다고 결심하게 만든 것 같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도 "탄핵안 가결에 국회가 여야 구분 없이 최선을 다하는 것이 민심을 받드는 것으로, 새누리당에서도 일부 거론되는 대통령의 용퇴 건의, 그리고 일부에서 제기하는 개헌 논의 제안으로 탄핵열차를 멈출 수는 없다"고 말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