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박영선 "최순실, 독일 귀국 전 지인에 지침 내리는 녹음 공개"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6-12-14 (수) 17:18 2년전 2170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순실의 지시사항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71.jpg


박영선 의원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3차 청문회에서 “최순실이 독일에서 귀국하기 전에 한국에 있는 지인에게 전화를 걸어서 지침을 내린 녹음 파일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공개된 녹취 파일에는 최순실이 한국의 지인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는 내용이 담겨 있다. 최순실은 “(고영태에게) 나랑 어떻게 알았냐고 그러면 가방 관계 납품했다 그러지 말고 옛날에 지인 통해 알았는데 그 가방은 발레밀론가 통해 왔고, 그냥 체육에 관심이 있어서 알아서 연결해줘서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공개된 녹취 파일에서 최씨는 “(고영태에게)나랑 어떻게 알았냐고 그러면 가방 관계 납품했다 그러지 말고 옛날에 지인 통해 알았는데 그 가방은 발레밀론가 통해 왔고, 그냥 체육에 관심이 있어서 알아서 연결해줘서 도움을 줬다”고 언급했다.

이어 “걔네들이 이게(태블릿PC) 완전히 조작품이고 얘네들(JTBC로 추정)이 이걸 훔쳐서 이렇게(조작 보도) 했다는 걸로 몰아야 된다. 이성한도 계획적으로 (폭로하고)돈도 요구했다고 (태블릿PC와 우리를)분리를 안 시키면 다 죽어”라고 말했다.

이에 박영선 의원은 이임순 원장과 김영재 증인 사이의 관계를 의심하며 “최순실과 오랫동안 알았던 이임순 증인은 지침을 받았냐”고 묻자 이 교수는 “없다”고 답변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