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1,568건, 최근 0 건
 

 

국민 분노에 기름 부은 9가지, 모두 거짓이었다

‘통일 대박, 최순실 아이디어’ ‘최 아들 청와대 근무’ 보도 등 허위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7-03-07 (화) 10:44

최순실(1).jpg

통일 대박, 최순실 아이디어’ ‘최 아들 청와대 근무보도 등 허위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1025'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과 관련해 제1차 대국민 사과를 한 지 지난 26일로 넉 달을 맞았다. 특검의 수사 기간 종료(228)와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변론 종결(227)에 즈음하여 최씨의 주요 국정 농단 의혹과 관련 보도의 사실 여부를 짚어본다.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이 불거진 이후 최씨가 박근혜 대통령 뒤에서 위세를 부려온 정황이 담긴 각종 언론 보도가 쏟아졌다. 이 같은 보도는 박 대통령이 최씨에게 철저히 조종당해 온 것 아니냐는 의혹을 갖게 했고, 국민 분노를 폭발시키는 계기가 됐다. 하지만 이 가운데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 여부가 규명되지 않은 미확인 보도도 상당수였다.

 

분노에 기름 부은 미확인보도

구설논란

확인 결과

대통령이 최순실을 선생님이라

불렀다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 녹음파일에 관련 내용 없음

통일대박은 최순실 아이디어다

통일대박은 신창민 중앙대 명예교수의 책에 나온 표현

새누리당당명 최순실이 결정

조동원 전 새누리당 홍보기획본부장

당명은 공모를 통해 결정

최순실 아들이 청와대 근무했다

검찰 최순실에게는 아들 없는 것으로

확인

침대 2개 중 하나는 최순실 것

청와대 침대 2개중 하나는 저도에 있고

하나는 대통령이 사용 중

청와대 경호실, 최순실 자택 경호

해당 숙소는 박지만 씨 아들 경호

위한 것

최순실이 경비 책임자 경질

당사자 정상 발령이었다”, 최초 의혹

제기한 언론은 정정보도문 게재

최순실 일가 재산 10조원

특검 독일 검찰로부터 그런 (재산 10조설 관련) 통보 받은 적 없다.

트럼프, 박 대통령 비하

네티즌이 제작한 합성사진에서 비롯

 

통일 대박은 최순실 아이디어=상당수 언론은 박 대통령이 2014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 통일 대박이란 표현이 최씨 아이디어였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통일 대박' 용어는 신창민 중앙대 명예교수의 책 통일은 대박이다에서 나온 표현이었고, 지난 2013620일 민주평통 간부위원 간담회에서 한 참석자가 신 교수의 책을 언급하면서 아이디어를 얻은 것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최순실 아들 청와대 근무=작년 1029일 한 주간지는 최순실씨 아들 김모씨가 청와대에서 5급 행정관으로 근무했다고 보도했다. 최씨의 첫 번째 남편 김모씨 사이에서 낳은 아들이 최씨 입김으로 청와대에 발탁됐다는 주장이었다. 그러나 청와대는 인사 서류상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김씨 아버지의 이름은 최순실씨 첫 번째 남편 이름과 다르고, 어머니 이름도 최씨가 아닌 강씨라고 밝혔다. 검찰도 최씨의 가족관계 서류를 확인한 결과 최씨에게 아들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청와대 침대 하나는 최순실 것=지난 20151월 최민희 당시 민주당 의원은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가 고급 침대 2개를 사들인 사실을 공개했다. 최씨의 국정 농단 의혹이 불거진 이후 여러 언론은 이를 재조명해 이 침대 중 하나가 최순실을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청와대는 “1개는 2013년 대통령 여름휴가지 저도로 갔고, 나머지 1개는 대통령이 쓰고 있다고 했다. 

경호실, 최순실 자택 경호=지난해 11KBS20134월 대통령 경호실이 서울 청담동에 숙소를 마련했고, 이 숙소 100m 거리에 최씨의 거처였던 오피스텔이 있다며 대통령 경호실이 최씨를 경호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해당 숙소는 박 대통령 동생 박지만씨의 아들을 경호하기 위해 쓰인 곳으로 밝혀졌다. 경호원 숙소를 박지만씨 집과 그의 아들이 다니는 초등학교의 중간쯤에 잡았는데 공교롭게도 최씨 거처와 가까웠을 뿐이라는 것이다. 

'새누리당' 당명은 최순실 작품=일부 언론은 지난 20122월 한나라당이 새누리당으로 당명을 바꾸는 과정에 최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새누리신천지의 순우리말로 최태민-최순실 부녀(父女)와 관련된 종교 단체와 연관된 의혹이 있다고도 했다. 그러나 최태민씨가 교주였던 영세교신천지와는 관련이 없다. 당명 변경 작업을 했던 조동원 전 새누리당 홍보기획본부장은 당명은 일반인 공모를 통해 결정됐고 최씨와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했다. 

박 대통령, 최순실을 선생님이라 불러=지난해 11월 본지를 포함한 일부 언론은 검찰이 압수한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 휴대전화 녹음 파일에 박 대통령이 최 선생님 의견은 들어봤나요?” 등의 내용이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본지가 검찰이 압수한 박근혜-정호성’ ‘정호성-최순실’ ‘박근혜-정호성-최순실대화 녹취를 확인한 결과 박 대통령이 최씨를 선생님이라고 부르는 대목은 없었다. 검찰도 이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다만 정 전 비서관이 최씨를 선생님



 

☞특수문자
hi

 
최신뉴스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