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시진핑, 한중 정상회담

기자명: 이부영 기자   날짜: 2019-06-28 (금) 11:59 4개월전 568  

ba2219f5067f0c59cbbf722bf2cfbf51_1561690764_1735.jpg
 

문재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양자회담을 갖고 양국의 지속적인 협력을 기대한다며 다자주의, 개방주의 무역체제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일본 오사카에서 시진핑 주석과 양자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협력 증진방안, 정상급 포함 한-중 고위급 교류 활성화,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방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 FTA 후속협상과 관련해 양국간 경제협력에 제도적 기반을 강화하는 기회인 만큼 지속적 협력을 기대한다며, 한국은 대외의존도가 큰 나라인 만큼 다자주의 개방주의 무역체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진핑 주석은 다자무역은 양국의 이익뿐 아니라 세계 이익과 직결된 것이므로 일시적 타결이 아니라 이러한 원칙아래 긴밀히 협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고 고 대변인은 설명했다.

대기환경오염 등 환경문제에 대해 시진핑 주석은 현재 중국은 환경보호에 대해 10배의 노력을 기울고 있다며 적극 협력해나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도 미세먼지 해결에 함께 협력하자고 했다.

양 정상은 시 주석의 방한과 관련해 양국 외교채널을 통해 협의하기로 했으며 최근 중국인 사무총장이 선출된 유엔식량농업기구(FAO)를 비롯한 UN, WTO 등 다자차원의 협의를 강화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시진핑 주석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과 만난 것과 관련한 소회도 전했다. 시 주석이 전한 내용은 북한은 비핵화 의지에 변함이 없으며 새로운 전략적 노선에 따른 경제발전과 민생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또 북한은 외부환경이 개선되길 희망한다고도 전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