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1,844건, 최근 0 건
 

 

1인당 국민총소득 '10년째 제자리’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7-04-03 (월) 10:49

 

1인당4.jpg

1인당 GNI 3만 달러는 우리나라가 선진국으로 진입하는 기준으로 인식돼왔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27561달러로 11년째 2만달러 박스권에 머물러 있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8%로 집계됐다.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5년 국민계정 확정 및 2016년 국민계정 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GNI27561달러(31984000)으로 전년(27171달러)보다 1.4%(390달러) 늘었다.

달러 기준으로 1인당 GNI가 소폭상승했지만 또다시 3만달러 달성은 무산된 것이다.

지난 20062795달러로 2만달러를 처음 돌파한 뒤 11년째 2만달러선에 머물러 있다.

 

*1인당 GNI는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총소득을 인구로 나눈 통계다.

 

 

1인당.jpg

경제성장률도 침체

국민 소득이 상승하려면 경제성장은 필수적인데, 지난해 GDP 성장률은 2.8%로 지난 1월 속보치보다 0.1%포인트 올랐다. GDP 성장률은 20113.7%에서 20122.3%로 꺾인 뒤 20132.9%, 20143.3%로 증가했다. 이후 2015년부터는 2년 연속 2.8%에 머무르고 있다. 지난해 민간 소비는 2.5% 늘어 전년(2.2%) 보다 증가율이 소폭 상승했으며, 지난해 총 저축률은 35.8%로 전년보다 0.2% 포인트 상승했다. 국내 총 투자율은 28.9%2015(29.3%)보다 0.8% 포인트 낮아졌다. 이런 가운데 한국과 일본의 경제 격차도 재 확대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한국경제, 얼마나 일본을 따라잡았나라는 제목의 보고서에 따르면 1980년 한국과 일본이 세계 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0.6%, 9.8%로 양국 간 격차는 9.2%포인트였지만, 2016년에는 한국(1.9%)과 일본(6.3%)의 격차가 4.4%포인트로 좁혀졌다. 그러나 한국의 잠재성장률은 점차 하락하는 반면 일본은 장기 침체를 마무리하고 성장세로 돌아서면서 양국 간 경제 격차가 다시 벌어질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기술력에서 한참 아래로 치부했던 중국은 이미 기술집약적인 산업에서는 한국의 턱밑까지 추격했다. 산업연구원이 최근 내놓은 수출 빅데이터를 이용한 한국 산업의 경쟁력 평가보고서를 보면 한국의 산업경쟁력 지수는 199516위에서 201513위로 세 계단 올라섰다. 그러나 중국은 같은 기간 20위에서 3위로 도약했다.

 

결국 경제성장이 뒷받침돼야...

국민소득은 무엇보다 경제성장이 뒷받침돼야 한다. 즉 우리 경제의 관건인 내수회복을 위해선 가계소득 확대에 신경을 써야 한다. 가계소득은 고용창출에서 비롯되기 때문에 중소기업의 임금을 올리는 구조로 바뀌도록 해야 한다. 이는 정부와 정치권의 몫이다.

지금 4당 대선주자들이 성장론을 주요 화두로 제시한 것 역시 한국 경제가 저성장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위기에 빠져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최근 성장률이 3%밑으로 떨어지자 그동안 복지 화두를 내세웠던 야당에서도 성장을 내세우지 않을 수 없게 된 것이다. 헌정사에서 최초로 대통령이 탄핵되는 정국에서 최고지도자를 잘 선택해 국민 통합을 이뤄내야 한다.

 

를 바탕으로 기업의 투자를 유도하고 기술력을 제고해 성장률을 높이고 이를 바탕으로 고실업과 양극화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특단의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1인당2.jpg




 

☞특수문자
hi

 
최신뉴스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