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1,908건, 최근 0 건
 

 

“공정경쟁 통한 ‘혁신 친화적 창업국가’되자”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7-10-31 (화) 18:27
문재인 대통령이 “창업과 신산업 창출이 이어지는 혁신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며 “기업이 성장단계별로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불공정 거래를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주재한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첫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의 기초 골격이라고 할 수 있는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를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활용도를 높일 수 있게 제도를 개선하겠다”며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지능형 인프라·친환경 에너지를 기반으로 스마트 시티를 조성하는 등 기존 제조업과 산업에도 지능을 불어넣어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새 정부가 지향하는 사람중심 경제는 경제정책의 중심을 국민·가계에 두고 경제성장의 과실을 국민이 함께 누리는 경제”라며 “사람중심 경제는 일자리와 소득주도 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를 3대 축으로 삼는데, 그 중 혁신성장은 소득주도 성장과 함께 새로운 경제성장을 위한 핵심전략”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혁신적인 창업과 신산업 창출이 이어지는 활력 넘치는 경제를 만드는 게 우리 목표”라며 “오늘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이 혁신성장의 청사진을 만들어내고 우리 경제의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세계는 4차 산업혁명이라 불리는 ‘지능정보사회’로 급속히 발전해가고, 지능 정보화의 진전이 산업 지도와 우리 삶을 크게 바꿔놓고 있다”며 “신기술·아이디어를 가진 젊은이들이 자유롭게 창업할 수 있어야 하며, 공정경쟁을 통해 성장하는 ‘혁신 친화적 창업국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수문자
hi

 
최신뉴스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