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1,908건, 최근 0 건
 

 

반도체 투자·생산 급증에도 고용 효과 미미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7-10-31 (화) 19:08
반도체 산업이 한국경제의 생산과 설비투자를 주도하고 있지만, 고용 효과는 상대적으로 미미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최근 ‘반도체산업 주도 경기회복에 대한 평가’라는 보고서에서 지난해 2분기부터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반도체 호황기를 이같이 분석했다.
보고서는 2000년대 들어 반도체 호황기를 2002년 4분기∼2006년 4분기(1차), 2009년 2분기∼2010년 3분기(2차), 2012년 2분기∼2014년 4분기(3차)로 구분하고 금융위기 직후인 2차를 제외한 1, 3차와 이번 호황기를 비교했다.
한국 경제의 설비투자, 생산, 수출, 기업이익 등에서 반도체 의존도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2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설비투자에서 반도체 비중은 20.2%다. 과거 반도체 호황기(1차 9.5%, 3차 11.4%)의 약 2배에 달했다. 지난해 2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반도체가 제조업 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0.7%로 과거 호황기(평균 4.7%)보다 훨씬 높았다.
수출도 마찬가지다. 이번 호황기에 전체 수출에서 반도체 비중은 14.8%로 과거 호황기 평균 10.6%보다 훨씬 높았다.
또 올해 상반기 제조업의 전체 매출액과 영업이익에서 반도체 비중은 8.1%, 32.4%로 파악됐다. 2000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반면, 올해 상반기 반도체 제조업의 전년 동기대비 취업자수 증가는 약 4000명이다. 같은 기간 전체 취업자수 증가(36만명)의 1% 수준에 그쳤다.
반도체는 대규모 장치 산업인 만큼 투자 증가에 따른 일자리 창출 효과는 상대적으로 작은 것이다.
아울러 보고서는 “글로벌 반도체 경기 전망을 감안할 때 앞으로 반도체의 경기주도 현상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나 그 강도는 점차 약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수문자
hi

 
최신뉴스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