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1,997건, 최근 0 건
 

 

이해진 “네이버는 소상공인이 광고하기 좋은 매체”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7-11-30 (목) 18:20
네이버의 창업자인 이해진 전 이사회 의장이 거대 포털을 규제해야 한다는 국정감사 지적에 “구글 등 글로벌 IT(정보기술) 기업의 전체 점유율을 봐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 전 의장은 지난달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서 “네이버 등 거대 포털 사업자에 대한 규제가 전무하다”는 국회의원들의 지적에 대해 “구글은 세계 검색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며 “네이버가 이 상황에 한국에서 검색 점유율 70%를 지킨다는 사실만 봐서는 안 된다”고 답변했다. 
이는 IT 서비스가 국경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현 상황에서 국내 점유율만 보고 규제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주장이다.  
이해진 전 의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는 글로벌 기준으로 페이스북이 사실상 100%를 점유하고 있고, 사진은 인스타그램이 90% 이상을 갖고 있다. 한국에서 우리 기업이 1등을 하는 분야는 검색(네이버)과 메신저(카카오)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의장은 네이버가 ‘골목상권’ 업종을 무리하게 장악하고, 검색 광고비 경쟁을 부추겨 중소상공인을 압박한다는 지적에도 적극적으로 반론을 내놨다.
그는 “(광고주) 경매에 따른 검색광고 방식은 네이버뿐만 아니라 구글 등 세계 다른 업체도 다 하는 것”이라며 “한달 광고비 10만원 이하를 쓰는 네이버 광고주가 전체의 절반이 넘는 만큼, 중소상공인이 TV 등과 다르게 저렴하게 광고를 할 수 있는 좋은 매체로 본다”고 답했다. 
이해진 전 의장은 포털의 불공정 행위와 뉴스 부당 재편집 등에 관한 질의 때문에 이번 국감에 증인 출석을 요구받았다. ‘은둔의 경영자’로 불리던 그가 국감 증인석에 선 것은 처음이다. 
 


 

☞특수문자
hi

 
최신뉴스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