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2,520건, 최근 0 건
 

 

산업은행, 대우건설 헐값매각 논란에 노조 고발까지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8-01-23 (화) 15:48

대우건설 노동조합이 '최순실 낙하산' 의혹으로 산업은행을 고발했다. 노조의 고발은 표면적으로 이동걸 전 산업은행장을 향했지만 본질은 대우건설 매각절차의 투명성에 대한 문제제기여서 검찰의 수사가 본격화될 경우 향후 일정에 차질이 우려된다. 헐값매각에 따른 혈세 손실을 우려해온 여론 역시 더욱 차가워질 전망이다.

전국건설기업노조 대우건설지부는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동걸 전 산업은행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형사고발했다.

기자회견에서 노조는 "최순실이 지목한 박창민씨가 대우건설 사장에 오를 수 있도록 대우건설 대주주의 지위를 이용했다"며 "사장추천위원회(사추위)에 부당하게 개입해 사추위 위원들에게 압력을 행사하는 등 업무방해죄를 범했다"고 주장했다.

매각전에 대한 불신도 드러냈다. 노조는 “새 정부가 들어선 이후 금융위원장과 산업은행장이 모두 바뀌었지만 당시 박 전 사장의 낙하산 인사를 강행했다고 추정되는 실무 담당 임원들은 아직까지 산은의 요직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매각이 박근혜 정부 시절에 계획됐던 대로 진행되는 것은 아닐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노조는 "산은이 매각 당사자인 대우건설 임직원과 조합원에게 매각과정을 공개하고 투명하게 진행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노조가 산은을 정면으로 겨냥하면서 난항을 겪고 있는 매각전도 더욱 꼬일 가능성이 주목된다.

현재 대우건설 매각전은 성사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유력후보로 기대됐던 아람코 불참 등으로 저조한 흥행에 숏리스트로 선정된 후보기업들의 인수가 역시 3조원대를 희망하는 산은의 기대치를 한참 밑 돈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매각이 혈세 회수와 직결되는 상황에서 산은이 손실을 보더라도 팔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그 배경에 대한 물음표도 커지고 있다. 산은은 2010년 대우건설 지분 37.16%를 2조2000억원에 인수하고 2011년 유상증자로 1조원을 추가 투입했다. 모두 3조2000억원에 달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동걸 현 산은 회장의 혈세 회수 의지가 너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올해 주택경기가 위축될 것으로 전망되고는 있지만 향후 2~3년간 일감이 확보된데다 초대형 해외 수주까지 따낸 상황에서 굳이 대우건설을 서둘러 싸게 팔 필요가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노조의 이번 고발은 산은의 '매각 밀어붙이기'를 더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는 강력 반발의 성격이라고 짙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수문자
hi

 
최신뉴스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