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2,696건, 최근 0 건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CES 공개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8-01-23 (화) 17:20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기업들의 미래 기술 전시장 'CES 2018'에서 차세대 친환경 기술을 집약한 수소연료전지 전기차(FCEV·이하 수소전기차)를 공개했다.

현대차는 8일 오후 3시(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 호텔에서 프레스 콘퍼런스를 열고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NEXO)'를 선보였다. 넥쏘는 지난해 8월 국내에서 먼저 소개됐지만, 상세 제원이나 모델명은 이번 CES를 통해 처음 공개됐다.

'넥쏘'는 덴마크의 섬 이름으로, 첨단 기술(High Tech)의 의미를 담고 있다. 동시에 고대 게르만어로는 '물의 정령(Water Sprit)', 라틴어와 스페인어로는 '결합'을 뜻하는 단어로서 산소와 수소가 합쳐 물 이외 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고 에너지를 생성하는 수소차의 특성과 친환경적 특징을 강조했다.

현대차가 지난해 CES에서 공개한 3대 미래 모빌리티 비전인 ▲ 연결된 이동성 ▲ 이동의 자유로움 ▲ 친환경 이동성을 실제 차량에 구현한 '현대차의 미래'가 바로 '넥쏘'라는 설명이다.

넥쏘는 차세대 동력인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기반으로, '레벨2' 수준(미국 자동차공학회 기준)의 자율주행이 가능한 ADAS(운전자 보조 시스템)까지 갖췄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시스템(HDA)은 물론, 차선 변경 시 뒤·옆 상황을 운전자가 볼 수 있는 '후측방 모니터', '차로 유지 보조 시스템'(LFA),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시스템'(RSPA) 등 첨단 안전·편의시설도 탑재됐다.

LFA는 시속 0~150㎞ 속도에서 차로 중앙을 유지하도록 도와주는 기능이며, RSPA는 운전자가 하차한 상태에서도 주차·출차를 자동으로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넥쏘는 또 수소탱크에 따른 수소전기차의 적재·실내 공간 한계를 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일원화된 3개의 탱크 시스템을 적용했다.

이에 따라 동급 내연기관 차량과 비슷한 수준의 839ℓ(미국 자동차공학회 기준)의 적재공간을 확보했다.

넥쏘의 친환경 파워트레인(동력전달체계)은 수소 이용률 향상과 부품 고효율화로 세계 최고 수준의 시스템 효율(60%)을 달성했다.

5분 이내 짧은 충전으로 세계 최고 수준인 '590㎞ 이상'(인증 전)의 항속거리를 구현했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으로, 이는 투싼 수소전기차보다 약 40%나 늘어난 것이다.

실제 국내 인증 과정에서는 주행거리가 600㎞를 넘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넥쏘는 내연기관 자동차와 마찬가지로 영하 30℃ 저온에서도 시동이 걸릴 뿐 아니라, 내구성을 크게 키운 막전극 촉매 등을 사용해 내연기관과 맞먹는 '10년 16만㎞'의 내구성도 갖췄다.



 

☞특수문자
hi

 
최신뉴스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