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사장 특채 폐지 등 채용제도 손질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8-02-26 (월) 16:12 10개월전 241  

채용비리로 얼룩진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사장 재량으로 직원을 뽑는 특별전형을 폐지한다.

7일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이 입수한 가스안전공사의 '공정채용 혁신방안'에 따르면 가스안전공사는 인사규정 제16조의 특별전형 사유에서 '사장이 인사관리상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를 삭제하기로 했다. 최종 합격자 선정도 사장이 아닌 인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한 후 사장에게 보고한다.

필기시험의 경우 현재는 공사 직원에게 맡길 수 있지만 앞으로 모든 전형의 문제 출제와 진행을 외부 채용전문업체에 위탁하기로 했다. 면접전형에 외부위원이 절반 이상 참여하도록 하고 내부위원도 사장이 결정하는 방식에서 사장이 미리 구성된 3개 조에서 추첨하는 방식으로 바꾼다.

이 밖에 블라인드 채용 의무화, 가점 기준 규정화, 채용 단계별 평가표 봉인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공사는 지난 5일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소관 공공기관 부기관장회의'에서 이런 개선안을 보고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