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업계, 연 24% 넘는 기존 대출도 금리 내린다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8-02-26 (월) 16:21 10개월전 226  

카드업계가 8일 시행되는 법정 최고이자율 인하에 맞춰 기존 대출 계약에도 소급 적용하기로 했다.

7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신한, KB국민, 삼성, 현대, 하나, 우리, 롯데 등 7개 신용카드사는 8일부터 법정 최고이자율(24.0%)을 초과하는 기존 대출도 금리를 24.0%로 인하할 예정이다.

이날부터 법정 최고이자율이 27.9%에서 24.0%로 떨어지면 새로 받는 대출만 최고금리가 낮아지는 것이지만, 법 개정과 상관없는 기존 대출들도 금리를 낮춰 주기로 한 것이다.

대출금리 인하는 8일 발생하는 이자분부터 적용되며, 이번 대출금리 인하로 96만4000명이 금리 인하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여신금융협회 관계자는 "최고이자율을 낮춰 고금리 대출자의 이자 부담을 완화하려는 법 개정 취지를 보다 적극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카드사들이 소급적용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