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외인 팔자에 나흘째 하락 마감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8-04-30 (월) 20:47 8개월전 343  

코스피가 25일 나흘째 하락세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5.33포인트(0.62%) 내린 2,448.81로 장을 마감했다.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가 4년여 만에 처음으로 3% 선을 넘어서고, 주요 대기업 실적 전망에 대한 실망감이 겹치며 간밤 미국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일제히 1% 이상 하락한 것이 국내 증시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도세가 지수에 영향을 미쳤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7664억원어치를 내다 팔았다. 코스피 하루 외국인 순매도 금액으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양적완화 축소 우려로 외국인이 연일 증시에서 빠져나갔던 2013년 6월 21일(8009억원) 이후 4년 10개월 만에 최대다.

개인이 7534억원, 기관은 67억원어치를 각각 사들였지만 지수 흐름을 돌리지는 못했다.

삼성전자(-0.12%), LG화학(-5.87%), 한국전력(-1.89%), KB금융(-1.31%), 신한지주(-0.85%), 삼성물산(-0.74%), 삼성생명(-0.43%), 현대모비스(_0.41%) 등이 내리고 SK하이닉스(0.37%)와 NAVER(2.48%), POSCO(1.41%), 셀트리온(1.01%), 삼성바이오로직스(0.95%), 현대차(0.92%)는 상승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