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2,520건, 최근 0 건
 

 

한진그룹 일가 불법 의혹에 관세청도 곤혹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8-04-30 (월) 20:48

최근 한진 일가의 불법행위에 대한 의혹이 꼬리를 무는 가운데 관세청도 비판 도마에 올랐다. 사실상 한진 일가의 일탈을 관세청이 묵인했다는 비판은 물론 대한항공과 세관 직원들의 유착 의혹까지 확산하고 있다. 사법당국이 나서 이번 의혹을 풀어야한다는 지적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관세청은 최근 대한항공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이어 '인천세관이 제보를 받습니다'라는 메신저 익명 제보방을 개설했다.

관세청은 제보를 통해 한진 일가의 불법행위를 입증할 증거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현재 제보방은 오히려 관세청과 직원들의 직무유기를 비판하는 성토의 장으로 바뀌는 분위기다.

제보방에는 “세관 직원들이 검사하지 않고 묵인했다”, “인천세관 공무원 먼저 파면시켜 주세요” 등 관세청이 한진을 수사하기 앞서 내부 유착 의혹을 먼저 해결하라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들이 개설한 SNS 등에서는 구체적인 유착 증거까지 나왔다. 지난해 3월 인천공항 세관이 대한항공에 지인 4명의 좌석을 앞자리로 옮겨달라는 부탁을 처리한 업무 메일이 공개된 것. 이 메일은 대한항공 직급 2급의 여객사업본부 직원 A씨가 2017년 3월 22일 오전 좌석 담당 직원에게 보낸 것으로 “인천공항세관 감시과장으로부터 아래와 같이 SEAT ASSIGN RQ(좌석 배정 요청)를 부탁받은 바, 검토 후 조치 부탁드립니다”, “가능하면 꼭 좀 FIRST ROW로 SEAT ASSIGN 부탁드립니다”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세관 공무원의 청탁을 받고 대한항공 직원이 항공기 좌석을 더 좋은 좌석으로 바꿔줬다는 의혹인 셈이다.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관세청도 부랴부랴 관련 조사에 착수했지만 여론은 등을 돌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관세청이 현재 벌이고 있는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겠느냐는 의심이다.



 

☞특수문자
hi

 
최신뉴스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