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2,441건, 최근 0 건
 

 

中企 "근로시간 단축시 평균 6.1명 인력부족"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8-05-31 (목) 21:03

중소기업계에서 근로시간 단축 이후 평균 6.1명의 인력이 부족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4일 중소기업중앙회가 발표한 ‘근로시간 단축 관련 중소기업 의견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 31.2%는 근로시간 단축시 예상되는 애로사항으로 ‘가동률 저하로 생산차질 및 납기 준수 곤란’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단축 이후 부족 인력은 평균 6.1명으로 조사됐다.

가장 부족한 직종은 ‘기술·기능직’이 61.3%로 나타났으며 현재대비 생산 차질은 20.3% 수준, 근로자 임금은 월평균 247.1만원에서 220.0만원으로 27.1만원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처 방안으로는 ‘근로시간 단축분만큼 신규인력 충원’(25.3%)이 가장 많이 거론됐으며 ‘생산량 축소 감수(별다른 대책 없음)’라는 응답도 20.9%로 조사돼 혼란스러운 중소기업계 현장을 나타냈다. 다음으로는 ‘공정자동화 등 생산설비 투자’(16.9%), ‘기존 근로자의 생산성 향상 도모’(13.8%), ‘용역·아웃소싱 등 사업 외주화’(10.2%), ‘기업분할을 통한 적용시기 추가 유예’(8.4%) 등이 꼽혔다.

유연근무제 시행 여부에 대해서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시행 기업이 6.0%로 나타났으며 이어 ‘선택적 근로시간제’(3.4%), ‘사업장 밖 근로시간제’(17.2%), ‘재량 근로시간제’(0.8%) 등이었다. 유연근무제를 시행하지 않는 이유로는 ‘업무 특성상 불필요하거나 적용이 불가능해서’라는 응답이 90.0%를 차지했다. 또한 탄력적 근로시간제 활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단위기간을 ‘최대 1년 단위로 확대’해야한다는 응답이 48.2%로 가장 높았다.

근로시간 단축시 가장 필요한 정부지원으로는 ‘신규채용 또는 기존근로자 임금감소분 인건비 지원’(57.2%), ‘인력부족이 심각한 업종에 대한 특별공급대책 마련’(35.4%), ‘설비투자 확대 자금 지원’(25.6%),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확대 등 제도 개선’(20.4%) 순으로 나타났다.



 

☞특수문자
hi

 
최신뉴스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