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상호금융 연체율 1.39%…·신용대출 가장 높아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8-05-31 (목) 21:04 9개월전 210  

올들어 상호금융조합의 연체율과 고정이하여신비율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4일 발표한 '2018년 3월 말 상호금융조합 여신건전성 현황'에 따르면 상호금융조합의 연체율은 1.39%로 전년 말(1.18%) 대비 0.21%포인트 올랐다. 지난해 3월 말(1.43%)과 비교하면 0.04%포인트 낮아졌다. 

금감원은 "상호금융조합들은 반기별로 연체채권을 집중적으로 줄이는데, 지난해 말 연체채권을 대폭 줄이면서 이번 분기에 기저효과가 생겨 연체율이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업권별로 보면 신협이 2.11%로 가장 높았고 수협(1.91%), 산림조합(1.48%), 농협(1.17%) 순이었다.

상품별로는 주택담보대출(1.15%)이 가장 낮고 비주택담보대출(1.52%), 신용대출(1.65%) 순으로 올라갔다. 주택담보대출은 전년 말(0.96%) 대비 0.19%포인트 상승하고, 전년 동월 말(1.07%) 대비 0.08%포인트 올랐다.

비주택담보대출은 지난해 12월 말(1.3%) 보다는 0.22%포인트 올랐지만, 전년 동월 말(1.62%)과 비교해서는 0.1%포인트 떨어졌다. 신용대출은 전년 말(1.38%) 대비 0.27%포인트 올랐고 지난해 3월 말(1.57%) 보다는 0.08%포인트 상승했다.

상호금융권의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67%로 지난해 12월 말(1.32%) 대비 0.35%포인트 상승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