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2,520건, 최근 0 건
 

 

'안전 사각지대' 항공업계 관리감독 강화해야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8-07-31 (화) 14:34

대한·아시아나항공의 갑질 논란에 사회적 질타가 쏟아지는 가운데 항공업계 전반에 걸쳐 정비 불량, 안전규정 위반 등 각종 문제가 끊이질 않고 있어 처벌 수위를 높여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항공기는 작은 문제로도 승객 안전에 치명적인 결과를 낳을 수 있다는 점에서 더 이상 솜망방이 처벌에 그쳐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다.

국토교통부는 항공분야 행정처분심의위원회를 열어 안전운항 규정을 지키지 않거나 승무원 휴식 시간을 준수하지 않는 등 규정을 위반한 이스타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등에 대해 총 24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2016년 7월 김해에서 출발해 일본 간사이로 운항한 항공기가 랜딩기어가 접히지 않은 상태에서 운항한 것으로 드러나 과징금 6억원 처분을 받았다. 조종사는 30일, 정비사는 60일간의 자격증명 효력정지 처분도 내려졌다. 또 작년 11월에는 소속 항공기가 시험비행 허가를 받지 않고 비행한 사실이 드러나 3억원의 과징금을 받았다.

이스타항공은 김포∼제주노선 야간체류 시간이 짧게 계획돼 작년 12월 객실 승무원 최소 휴식시간 규정을 두차례 위반한 사실도 확인돼 과징금 3억원을 처분받았다.

최근 기내식 사태로 물의를 일으킨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월 운행한 인천발 프놈펜행 항공기가 이륙 시 최대이륙중량을 약 2164㎏ 초과해 운항한 것으로 파악돼 과징금 6억원을 부과받았다.

아시아나항공은 최근에도 잦은 기체결함에 따른 항공기 출발 지연 사태로 승객들의 불안감을 사고 있다. 직원들은 잦은 지연 사태에 ‘부품돌려막기’. 정비인력 부족 등 부실 관리가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최근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특별점검에 착수했으며, 아시아나가 운항스케줄 수준에 적정한 정비인력을 가동하고 있는지, 예산은 충분히 확보했는지 등을 면밀히 들여다 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인 에어부산도 올 1월 대구∼타이베이 노선에 휴식 중인 승무원을 투입한 사실 등이 확인돼 과징금 6억원을 부과받기도 했다.

항공업계의 한 관계자는 “저비용사가 늘어나고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업계 전반에 수익성 고민이 커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정비 불량에 따른 기체 결함이나 무리한 업무 연장 등 사건이 끊이질 않는데는 이 같은 문제가 깔려 있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특수문자
hi

 
최신뉴스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