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6년3개월 만에 최대 상승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8-08-31 (금) 15:28 4개월전 94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뜨겁다.

3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27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45% 올랐다. 이는 감정원이 아파트 시세 조사를 시작한 2012년 5월 이후 주간 상승률로는 6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역대 최고치다.

강남 4구(동남권) 아파트값은 지난주 0.47%에서 금주 0.57%로 오름폭이 커졌다. 강동구가 0.64% 올랐고, 강남과 서초구의 아파트값이 나란히 0.59% 상승했다.

28일자로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동작구는 앞서 투기지역 지정 소문이 돌면서 지난주 0.80%에서 금주 0.65%로 오름폭이 줄었다. 그러나 여전히 서울 25개구 가운데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역시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종로구는 지난주 0.23%에서 0.25%로, 중구는 0.30%에서 0.35%로 오름폭이 확대됐고 동대문구는 0.34%로 지난주와 같은 상승폭을 유지했다. 서울시의 통합개발 방침이 보류된 영등포구와 용산구는 각각 0.47%, 0.43% 상승하며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축소됐다.

그러나 경기도 광명시는 이번주 1.05% 오르며 지난주(0.98%)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안양시 동안구는 지난주 0.15%에서 금주 0.25%로 오름폭이 확대됐다. 광명시와 안양 동안구는 이번에 투기과열지구, 청약조정지역으로 각각 지정됐다.

이번에 투기지역 요건에서 미달했다는 이유로 지정에서 제외된 분당은 한 주새 0.69% 오르며 지난주(0.17%)보다 오름폭이 큰 폭으로 확대됐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