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2,696건, 최근 0 건
 

 

금강산 관광 다시 열린다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8-09-28 (금) 17:02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남북간 적대관계 해소를 골자로 하는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금강산관광 재개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지난 10년간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휘청였던 현대그룹의 재도약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최악의 상황에서도 사업의 끈을 놓지 않았던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사진)의 오랜 인고의 시간이 마침내 끝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셈이다.

남북 정상이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따르면 남북은 조건이 마련되는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정상화하는 문제를 협의할 방침이다.

합의문 서명 소식이 알려지면서 현대그룹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남북 정상이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의 정상화라는 담대한 결정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금강산관광’은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숙원사업이다. 1998년 정주영 명예회장의 두 차례 소떼 방북으로 남부 경협의 물꼬가 터졌고 같은해 11월 금강산 관광산업이 시작됐다. 이는 이후 2003년 개성공단 개발, 2007년 개성 관광 개시 등의 단초가 됐다.

그러나 2008년 7월 한 금강산 관광객이 피격돼 사망하면서 관광이 전면 중단됐고 이어진 보수정권의 집권으로 남북관계가 악화되면서 현재 명맥만 유지하고 있는 상태다.

그 사이 주력 사업이었던 해운업 불황까지 겹치며 현대그룹은 현대엘리베이터 중심의 중견기업 수준으로 축소됐다. 대북사업을 영위하던 현대아산의 직원은 2007년 1000여명에서 현재 150여명으로 급감했으며, 지난 10년간 누적 영업 손실이 2000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현 회장의 대북사업 의지만은 꺾이지 않았다. 현 회장은 매년 신년사를 통해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한 염원을 피력했으며, 현재도 직접 ‘남북경협사업 태스크포스(TF)’의 위원장을 맡아 대북사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현재 현대그룹은 북측과 맺은 7대 SOC(사회간접자본) 사업권을 갖고 있다. 주요 명승지 종합 관광사업(백두·묘향·칠보산)을 비롯 철도, 통신, 전력, 통천비행장, 금강산물자원 등이 포함돼 있다.

하지만 금강상 관광 재개는 미국이 주도하는 대북제재 벽을 넘어야 한다. 앞서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국내 경제인의 방북에 대해 ‘대북제재 이행’을 강조하면서 경고의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증권가의 한 관계자는 “여전이 대북제재 변수가 남아있지만 이번 협약이 현실화되면 최대 수혜기업은 현대그룹이 될 것”이라며 “오랜 시간 현대그룹의 발목을 잡아온 대북 사업이 이제는 그룹 재도약의 발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수문자
hi

 
최신뉴스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