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세권·중소형·대단지' 검단신도시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8-09-28 (금) 17:10 4개월전 117  

투자 수요와 실수요가 함께 존재하는 수도권 내 역세권 중소형 대단지 아파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역세권에 들어서는 중소형 대단지 아파트는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아파트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커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중소형 아파트의 거래량은 대형보다 월등히 많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6월까지 전용 84㎡ 이하의 중소형 아파트 거래량은 60만 5,997건으로 전체의 87%를 차지한다. 이는 85㎡ 초과 대형 아파트(8만6293건)에 비해 약 7배나 높은 수치다.

여기에 실수요자가 아파트를 고를 때 중요한 요인으로 꼽는 지하철역과의 거리와 대단지여부가 더해지면 금상첨화다. 역세권 아파트는 출퇴근이나 자녀 통학이 편리할 뿐 아니라 지하철역을 중심으로 구축된 쇼핑·문화·편의시설 등 풍부한 생활 인프라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대단지 아파트는 단지 내 입주민들의 편의성을 위한 각종 커뮤니티시설이 잘 갖춰지고 관리비도 소규모 아파트보다 저렴해 입주민들의 만족도가 높다.

이처럼 역세권, 중소형 평면, 대단지를 두루 갖춘 아파트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호반산업(전 호반건설산업)의 ‘검단신도시 호반베르디움’이 눈길을 끌고 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