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초년생 男 주식·펀드 선호…女는 예적금"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8-09-28 (금) 17:10 4개월전 70  

사회 초년생인 25∼35세의 자산관리 성향이 성별에 따라 극명하게 갈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은 주식이나 펀드 상품 등 위험상품에 주로 투자하는 반면, 여성은 은행 예·적금 상품을 선호했다. 

23일 온라인 자산관리 서비스 뱅크샐러드에 따르면 25∼35세 고객 약 68만명의 예·적금, 주식, 펀드 상품 보유와 관리 금액을 분석한 결과 남성 고객이 보유한 주식·펀드 상품 수는 평균 5.21개로 집계됐다 이는 여성(2.43개)의 두 배 가량 많은 수준이다.

주식과 펀드 상품을 통해 굴리는 금액의 경우 남성이 1인당 약 402만6000원이었지만, 여성은 136만4000원에 불과했다. 원금손실 위험이 커 공격적인 투자로 꼽히는 주식과 펀드 상품에 남성이 여성보다는 더 비중을 두는 셈이다.

반면 여성은 원금손실 위험이 거의 없는 자유입출금과 예·적금 계좌를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여성의 예·적금 총 잔액은 평균 911만2000원, 남성은 이보다 200만원 이상 적은 690만8000원이었다.

뱅크샐러드 관계자는 "25·35세대에서 남녀 자산관리 성향이 뚜렷하게 드러났다"며 "연령과 성별 등 고도화된 분석을 통해 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