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경유값 급등세…연중 최고치 돌파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8-09-28 (금) 17:10 8개월전 136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급등세를 이어가며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2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셋째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10.6원 급등한 1640.9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6월 넷째주 이후 12주 연속 상승곡선을 그리며 2014년 12월 셋째주(1656.0원)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간 상승 폭으로는 지난 5월 마지막주(14.9원) 이후 17주 만에 가장 큰 수치다.

자동차용 경유도 전주보다 10.9원 오른 1442.5원에 판매됐고, 실내 등유는 961.9원으로 7.2원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8.7원이나 오른 1730.0원이었다. 대구는 9.2원 상승한 1611.8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됐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와 미국의 대 이란 제제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면서 "국제유가가 5주 연속 상승함에 따라 국내 제품 가격도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