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동발전, LH와 신재생에너지확대위해 맞손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8-10-31 (수) 13:15 4개월전 37  
한국남동발전, LH와 신재생에너지확대위해 맞손 
- 공기업간 협업으로 정부 신재생에너지 3020 목표 달성 

경남혁신도시 공공기관인 한국남동발전과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신재생에너지확대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한국남동발전과 LH는 10월 23일 경남 진주혁신도시에 위치한 LH본사 사옥에서 한국남동발전 유향열 사장과 LH 박상우 사장 등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서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경남혁신도시에 이웃한 양 기관이 분산전원체계 및 에너지신산업 확산을 위한 협업체계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3020 목표달성을 앞당기기 위해 진행됐다.  

이에 양 기관은 LH공사 보유자산을 효율적으로 활용한 에너지신산업 공동협력 대상사업을 선정해 추진할 방침이다.  

이미 남동발전은 지난해 LH공사에서 발주한 대전연료전지 사업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어 사업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이 외에도 아산에너지사업단 연료전지사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세종시) 에너지자립사업, 진주혁신도시 Season2와 상평산업단지 에너지사업,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연료전지 및 ESS사업을 비롯한 LH 개발지구내 신재생에너지사업 등의 국내 신재생에너지 확대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국내 뿐 아니라 쿠웨이트 알 압둘라 신도시를 시작으로 해외 신재생에너지 개발 공동협력과 우리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이번 협약이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산과 에너지시장 개척을 통한 에너지 경제영토 확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스마트도시 사업분야에 동반진출해 국가 경쟁력을 제고하는 등 본 협약이 공기업 협력모델의 모범사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