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2,783건, 최근 0 건
 

 

"국책은행 자회사가 대부업 돈줄…5년간 7120억원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8-10-31 (수) 13:45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의 자회사들이 대부업체에 매년 1500억원 규모의 자금을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9월까지 KDB캐피탈(산업은행 자회사)과 IBK캐피탈(IBK기업은행 자회사)이 대부업체에 빌려준 대출 총액은 약 7120억원으로 집계됐다.

KDB캐피탈이 2591억원, IBK캐피탈이 4528억원이었다. 이 기간에 두 회사에서 차입 받은 대부업체는 총 23개 업체로 KDB캐피탈은 6개 대부업체, IBK캐피탈은 21개 대부업체에 대출했다.

KDB캐피탈에서 차입 받은 6개 대부업체는 업계 상위 7개 대형업체에 속했다. 2014년부터 총 644억원을 차입 받은 바로크레디트대부는 지난해에만 192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553억원을 지원받은 웰컴크레디라인대부 순이익은 549억원이었다.

IBK캐피탈은 상위 7개 대부업체 중 4곳에 총 1172억원을 공급했고, 부실채권과 채권회수를 위해 설립된 채권추심 대부업체들에 2998억원을 지원했다. 가장 많은 금액을 차입 받은 업체는 엘케이파트너스(채권추심 대부업체)로 1060억원을 대출받았다.

이 의원은 "국책은행 자회사가 저금리로 대부업체에 수천억원의 돈을 빌려주면 대부업체는 이 돈으로 저신용 서민들에게 연 20%가 넘는 고금리로 대출해 매년 수백억원의 순이익을 거두고 있다"며 "국책은행 자회사가 대부업 전주 노릇을 하는 것이 바람직한지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수문자
hi

 
최신뉴스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