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 11월 6일 폭설대비 복합재난대응 합동훈련 실시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8-11-30 (금) 15:39 2개월전 382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1월 6일 무안광주고속도로 함평나비휴게소에서 유관기관과 함께‘2018년 폭설로 인한 복합재난대응 현장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겨울철 폭설로 인한 고속도로 차단 및 유해화학물 유출 등 복합재난 발생시 효과적인 대응과 신속한 긴급 구난을 위해 마련됐다.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소방청, 경찰청,  전라남도, 함평군, 영광소방서, 영산강유역환경청, 고속도로순찰대(제5지구대) 등 20개 기관에서 115명이 참가하며, 지원헬기·복구장비 등 56대의 장비가 동원된다. 

훈련은 시간당 4.6cm의 집중폭설로 인해 무안광주고속도로 12.1km 지점(무안방향)에 탱크로리-승용차-버스 10중 추돌이 발생하여 인명피해 및 유해물질(황산) 누출이 발생한 상황을 설정해 실시된다. 중앙분리대 개방, 헬기 및 구급차 환자수송, 사고차량 견인, 유해물질 방제 및 제독작업, 고립차량 구호와 회차, 제설작업 등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며, 차량피해 발생, 후방 2km에 이르는 정체, 유해물질 처리 등 복합 재난상황에도 대비한다. 

훈련 중 함평나비휴게소 앞 1.0km 구간은 양방향 본선통행이 차단된다.  이 구간을 이용하는 차량은 휴게소 광장부를 우회하여 통행할 수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번 합동훈련은 예측 불가한 자연재해로 인한 복합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신속한 대응과 유관기관과의 상호 협조체계를 확립하는데 의의가 크다”며, 훈련시간대에 함평JC~동함평IC 구간을 통과하는 운전자들에게 안전운행을 당부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