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2,883건, 최근 0 건
 

 

현대중공업 노사 갈등 격화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8-11-30 (금) 16:17

수년간 고강도 인력 구조조정으로 사실상 ‘실업자 양성소’라는 오명이 붙은 현대중공업이 부당노동행위를 일삼았다 노동조합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혔다. 현대중공업은 강성 노조원은 빨간불을 뜻하는 'R'로, 우호적인 노조원은 초록불을 뜻하는 'G'로 표기하는 등 이른바 ‘신호등’ 노조원 관리 체계를 구축, 성향별로 노조원을 관리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노조는 한시 파업에 들어가며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노조는 20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이들은 드러난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사측의 공식사과와 함께 불법적인 노무관리 방지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사측은 일부 직원들의 일탈이라고 선을 긋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꾸준한 예방 교육을 실시했지만 이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강조하면서 관련 부서장급 인사대기 조치와 자체 감사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노조측은 꼬리자르기라고 비판하고 있다. 노조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내부자 제보로 치밀하고 광범위하게 진행해 온 노조 말살 정책이 드러나자 사측이 부서장급만 인사 대기 조치하는 등 꼬리 자르기에 들어갔다"고 비판했다. 노동계에서도 일개 간부급 직원이 임의대로 이같은 일을 벌일 수 있었겠느냐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고용부의 부실조사 의혹도 제기됐다. 노조는 "지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이, 지난해 1월 민중당 김종훈 의원이 불법 노무관리를 각각 폭로했는데도 이런 일이 반복되는 것은 고용노동부가 제대로 조사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고용부 울산지청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현대중 부당노동행위를 내사 중이다.

 

☞특수문자
hi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