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단체들 오는 22일 '카풀 반대' 2차 집회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8-11-30 (금) 16:23 2개월전 121  

택시 단체들이 카카오 등의 카풀 앱(App) 서비스가 택시 업계의 생존권을 위협할 것이라며 금지를 요구했다. 택시 단체들은 오는 22일 대규모 2차 집회도 예고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4단체는 15일 오후 서울 강남 전국택시연합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카풀앱 서비스 금지를 촉구했다.

택시 4단체는 "카풀을 비롯한 승차공유는 자동차 공동사용을 넘어 운전이라는 용역까지 제공하는 것으로, 시내를 배회하면서 플랫폼 업체가 알선하는 승객을 태우고 요금을 받는 불법 자가용 영업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택시 업계가 이웃이나 직장 동료 간 출·퇴근을 함께하는 '카풀'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영리를 목적으로 카풀 이용자와 자가용차를 중계해 거대자본의 배를 불리는 '카풀 사업'을 반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카카오 같은 거대기업이 사익을 추구하기 위해 서민의 생존권을 말살하는 행위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했다.

이들 단체는 "카풀 사업을 비롯한 승차공유 서비스가 한때 성행할 수 있겠지만, 결국 기존 택시시장을 잠식하고 승차공유 운전자(드라이버)들을 플랫폼 노동자로 전락시켜 수수료를 착취하는 등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