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그룹 중 일자리창출 1위는 'CJ'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8-11-30 (금) 16:25 2개월전 127  

국내 30대 그룹 가운데 CJ가 최근 1년간 일자리를 가장 많이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중에서 분기보고서를 제출하고 전년도와 통계 비교가 가능한 267개사의 지난 9월 말 기준 고용 인원은 총 98만4901명으로, 1년 전보다 1만1187명(1.1%)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일자리 창출 '수훈갑' 그룹은 CJ였다. 지난 3분기 말 현재 2만6555명으로, 1년 사이에 무려 5849명(28.2%)이나 증가했다. 계열사인 CJ프레시웨이가 간접 고용했던 급식 점포 서빙 및 배식 보조 직원을 직접 고용으로 전환하는 등 정규직 전환 작업을 활발히 진행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SK(5239명, 9.4%)와 삼성(4980명, 2.6%)이 2, 3위를 차지했고, 유통그룹인 롯데(3077명, 5.0%)와 현대백화점(1484명, 14.7%)도 직원 수가 비교적 큰 폭으로 늘었다.

반면 금호아시아나는 같은 기간 1만3929명에서 5053명(36.3%)이나 감소한 8876명으로 쪼그라들었다. 현대중공업(1668명, 5.5%), GS(1644명, 6.6%), 두산(1255명, 7.5%) 등도 1000명 이상 줄었다.

개별 기업으로는 삼성전자가 1년 만에 직원 수를 3187명(3.2%)이나 늘려 1위를 차지했다. CJ프레시웨이(3033명, 89.5%)와 SK하이닉스(2611명, 11.2%)가 그 뒤를 이었다.

30대 그룹의 정규직은 1만5427명(1.7%) 늘어난 92만6502명이었고, 비정규직은 5만8399명으로 1년 전보다 4240명(6.8%) 줄어 대기업에서 고용의 질이 개선된 것으로 평가됐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