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업승계 하겠다' 中企 갈수록 줄어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8-12-31 (월) 14:15 21일전 50  

우리나라에서 10년 넘게 운영한 가업을 자녀 등에 승계할 계획을 한 중소기업인이 5명 중 3명꼴로 줄어들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업력 10년 이상 500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 중소기업 기업 승계 실태조사'에서 가업 승계를 계획하고 있다고 응답한 중소기업이 58.0%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작년보다 9.5%포인트 줄어든 것이다. 이 중 '자녀에게 가업을 승계하겠다'는 응답이 57.2%에 이른다. 0.8%는 전문경영인에게 가업을 넘길 계획이라고 답했다.

반면 불투명한 전망과 어려운 경영여건 때문에 승계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기업은 40.4%로 작년보다 8.4%포인트 늘어났다.

응답 기업의 대표자 평균 연령은 61.8세, 경영후계자의 평균 연령은 38.4세로 각각 조사됐다. 평균 승계 희망 연령은 대표권 73.2세, 소유권 74.7세로 꾸준히 높아지는 추세로 나타났다.

가업을 성공적으로 승계하는데 필요한 준비 기간이 '10년 이상' 걸린다는 응답이 54.0%로 가장 많았다. 가업을 10년 이상 영위한 중소기업에 승계 시 세금 부담을 줄여주는 '가업상속공제제도'를 활용하겠다는 응답 기업은 40.4%로 작년보다 16.0%포인트 줄어들었다.

이들 기업인은 가업상속공제제도에서 사전 완화 요건으로 '피상속인의 10년 이상 계속 경영'(46.2%)을, 사후요건으로 '가업용 자산 80% 유지'(32.6%), '사후의무이행요건 기간 10년 유지'(32.6%) 등을 각각 꼽았다.

가업 승계 증여세 과세특례 활용 의사가 있다고 한 중소기업 응답 비율도 40.2%로 23.0%포인트 낮아졌다. 개선 과제로 '증여세 납세 유예 후 상속 시 합산과세·정산'(34.2%)을 꼽았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