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감 절벽’ 건설업계 인력 구조조정 찬바람

기자명: 편집부   날짜: 2018-12-31 (월) 14:17 5개월전 233  

건설업계에 희망퇴직 등 인력 구조조정 바람이 거세지고 있다. 국내 부동산 시장 위축과 해외수주 부진 이중고에 내년 건설경기 역시 좋지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정부의 고강도 규제책에 직격탄을 맞은 지방 중소건설사들은 미분양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조선업에 이어 건설업마저 고용 블랙홀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대림산업은 이달 1일 자로 전 부문을 대상으로 무급휴직과 희망퇴직 희망자 신청 안내 공고문을 내고 구조조정에 들어갔다. 이에따라 작년 말 7619명에서 올해 3분기 7255명으로 줄어든 임직원 수는 더 줄어들 예정이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2년간 인력 구조조정을 지속해왔으며 최근에도 만 4년 이상 근무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대우건설은 명예퇴직, 희망퇴직제를 상시 운영중이다. SK건설도 연말 인사를 앞두고 희망퇴직 시행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소건설사들의 상황도 좋지 않다. 특히 수도권에 비해 건설경기가 더욱 빠르게 얼어붙은 지방 중견·소형건설사들은 미분양 물량에 시달리고 있다.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10~11월 수도권 및 광역시를 제외한 지방 사업지에서 분양에 나선 중소건설사 사업지 12곳 중 8곳이 완판에 실패했다. 또한 지난달 발표된 전국 미분양관리지역은 총 33곳 중 28곳이 지방이다.

경기전망도 어둡다. 중소기업중앙회 '2018년 1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건설업은 3개월 연속 하락세다. 건설업체들은 ‘인건비 상승’을 최대애로로 꼽았다.

문제는 내년 건설경기 전망도 불투명하다는 점이다. 정부의 올해 SOC 예산은 총 19조원으로, 지난해보다 3조원 줄었고 내년 예산도 더 줄어들 전망이다. 건설업계에서는 일자리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SOC 예산이 적어도 25조원 이상 돼야한다고 주장해왔다.

금리인상에 정부의 9·13부동산 대책까지 겹치면서 내년 주택시장 침체가 불가피해보이는 상황에서 저유가 장기화로 플랜트 등 해외 수주 여건도 녹록치 않을 전망이다.

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일감 절벽에 몰린 상황에서 인건비 까지 오르고 있어 구조조정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라며 “수주가 뚝 떨어진 플랜트 부분은 상황이 더욱 심각한데 인력들의 순환배치 등 건설사별로 해법 마련에 고심이 깊다”고 말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