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부터 IPO 시장 '후끈'…대어급 줄줄이 예고

기자명: 관리자   날짜: 2019-01-31 (목) 18:59 6개월전 162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이 뜨거워질 전망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B2B(기업 간 거래) 핀테크 플랫폼 기업인 웹케시가 올해 코스닥 1호 상장 업체로 25일부터 주식 거래가 시작된다. 웹케시의 지난 16∼17일 공모주 청약에는 증거금만 2조3887억원이 몰려 청약 경쟁률이 947.13대 1에 달했다.

코스닥 시장에는 웹케시의 뒤를 이어 이달 30일 여행사 노랑풍선, 다음 달 11일 정밀화학 소재 업체인 천보 등의 상장이 예정돼 있다. 노랑풍선 역시 지난 15∼16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수요 예측에서 978.43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해 공모가가 희망 가격 범위(1만5500∼1만9000원)를 넘은 2만원으로 결정됐다.

이밖에 항암면역치료백신 개발업체인 셀리드와 의료용 지혈제 개발업체인 이노테라피 등의 상장 일정도 가시권에 들어있다.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는 대형마트인 홈플러스 매장을 기초자산으로 한 홈플러스리츠(한국리테일홈플러스제1호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가 올해 첫 신규 상장 기업이 될 전망이다. 오는 3월 중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 예측을 거쳐 4월 초 상장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회계 감리 절차가 길어지면서 상장이 연기된 현대오일뱅크는 올해 IPO 시장의 최고 기대주 중 하나로 꼽힌다. 이랜드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이랜드리테일과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시스템통합(SI) 업체인 현대오토에버, 안마의자 업체 바디프랜드 등도 지난해 하반기 코스피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내고 올해 1분기 내 상장을 추진 중이다. 교보생명은 코스피 상장을 위해 주관사를 선정한 상태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