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아파트 청약경쟁률 2.4배 급증

기자명: 관리자   날짜: 2019-01-31 (목) 19:04 6개월전 121  

지난해 서울지역 아파트 청약 경쟁률이 전년보다 두배 이상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8년 서울에서 일반공급된 분양단지는 6149가구, 총 청약자 수는 18만7807명으로 집계됐다. 평균 경쟁률은 30.54대 1이다.

1순위 청약자 수(18만7382명)만 고려한 1순위 경쟁률 역시 30.47대 1로 비슷한 수준이었다. 2017년 서울지역 평균 경쟁률 12.94대 1(1순위 경쟁률 12.86대 1)과 비교하면 2.4배 올랐다.

서울과 지방간 양극화는 더욱 뚜렷해졌다. 지난해 전국 분양은 13만2550 가구 모집에 198만9811명이 몰리며 15.01대 1(1순위 14.86대 1)을 기록했다. 전년의 전국 경쟁률 12.43대 1(1순위 12.23대 1)보다 소폭 오른 수치다.

하지만 2017년은 전국(12.43대 1)과 서울(12.94대 1)의 경쟁률이 엇비슷했던 것과 달리 지난해(전국 15.01대 1·서울 30.54대 1)는 두 배 이상 차이가 났다.

부동산114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서울의 경우 기존 아파트는 급등세를 보인 반면 신규 분양시장은 분양가 상한제나 분양가 간접규제로 시세 대비 저렴하게 분양가가 책정돼 가격 경쟁력이 부각되면서 수요가 몰렸다"고 평가했다.

김 팀장은 "올해는 서울이나 서울과 가까운 택지지구로의 수요 쏠림현상이 두드러지고 그 외 지역은 미분양이 늘어나는 등 양극화가 더욱 두드러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