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부유층 38% 노후준비 부족해…은퇴계획 필요"

기자명: 관리자   날짜: 2019-02-28 (목) 17:33 25일전 84  

 대중부유층 10명 중 4명은 노후 준비가 부족하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경영연구소는 자산관리 서비스의 새로운 타깃 고객군으로 부상하는 대중부유층(Mass Affluent) 400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대중부유층은 중산층보다는 부유하면서 기존의 프라이빗뱅킹(PB) 서비스 대상 고액자산가보다는 자산이 적은 계층을 의미한다. 연구소는 연 소득이 6700만원∼1억2000만원인 가구를 대중부유층으로 정의했다.

설문 결과 대중부유층의 평균 총자산은 6억7400만원, 부채를 제외한 순자산은 5억6400만원이고, 금융자산은 총자산의 17.2%인 1억1600만원이었다.이들은 연 소득의 53%를 소비하고, 47%는 미래를 위해 저축했다. 저축의 주요 목적은 주거 자금 마련(28.4%)과 노후 준비(18.3%), 생활비 마련(18.2%) 등이었다.

대중부유층의 38.3%는 노후 준비가 절대적으로 부족(7.3%)하거나 대체로 부족(31.1%)하다고 답변했다. 나머지 대부분은 보통(48.5%)이라고 평가했고, 대체로 충분(12.1%)하거나 매우 충분(1.0%)하다고 진단한 이들은 많지 않았다.

이들은 자산관리(WM) 서비스를 받고 싶은 분야로 은퇴계획(21.4%)을 가장 많이 꼽았다. 투자 포트폴리오(17.8%), 절세가이드(17.0%), 부동산 자문(16.5%) 등에도 관심을 보였다.

향후 금융회사로부터 자산관리를 받겠다고 적극적인 의향을 표시한 응답자는 23.4%로 낮은 편이었다. 자산관리 서비스에 소극적인 이유는 금융회사 자산관리 서비스에 대한 신뢰 부족(34.8%), 서비스를 받기에 자산이 충분하지 않다는 인식(30.8%) 때문으로 조사됐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