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퇴직연금 수익률 저조…1%대 '수두룩'

기자명: 이부영 기자   날짜: 2019-03-29 (금) 14:22 20일전 164  

지난해 퇴직연금 수익률이 연 1%대에 머물며 저조한 성적표를 냈다.

1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퇴직연금 운용회사 중 적립금이 25조원으로 가장 많은 삼성생명은 지난해 퇴직연금 수익률이 확정급여형(DB) 1.63%, 확정기여형(DC) 0.71%, 개인형 퇴직연금(IRP) 0.49%였다.

교보생명은 DB형 1.25%, DC형 0.07%, IRP -0.07%였고 한화생명은 DB형 1.65%, DC형 0.96%, IRP 1.09%였다. 손해보험사의 경우 삼성화재가 DB형 1.70%, DC형 1.52%, IRP 1.24%였고 KB손보는 DB형 1.68%, DC형 1.33%, IRP 1.33%였다.

증권사 중 적립금이 12조원으로 1위인 현대차증권은 DB형 1.42%, DC형 0.25%, IRP -0.68%였다.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삼성증권 등 다른 주요 증권사들도 DB형은 수
익률이 1.5~1.7%대 수준이었지만 대체로 DC형과 IRP는 마이너스였다.

은행권에서는 신한은행의 지난해 퇴직연금 수익률이 DB형 1.43%, DC형 0.89%, IRP 0.14%였고 IBK기업은행은 DB형 1.06%, DC형 1.25%, IRP 0.56였다. 또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KB국민은행도 DB형은 1%대, DC형은 0%대, IRP는 마이너스였다.

이처럼 퇴직연금 수익률이 부진한 것은 저금리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은행 예적금, 원금보장 보험상품, 국채 등에 투자하는 원금보장상품에 편중된 구조가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시중은행의 예적금 금리는 아직 1%대가 대세이고 일부 2%대 상품이 생겨나고 있다. 게다가 주식 등에 투자하는 원금비보장상품은 지난해 증시 부진으로 전체 수익률을 더 깎아내렸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