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웨이 스마트폰 매출 격차 좁혀져

기자명: 이부영 기자   날짜: 2019-03-29 (금) 14:22 20일전 120  

작년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매출 격차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작년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도매 매출(Wholesale Revenues)은 2017년 매출(772억6200만달러·약 87조8000억원)에서 줄어든 731억2400만달러(약 83조1000억원)였다. 삼성전자 매출이 글로벌 스마트폰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20.7%, 2017년 20.8%에서 떨어진 18.9%에 그쳤다.

반면 1위 애플과 3∼5위인 중국업체들은 매출 규모를 늘렸다. 특히 화웨이는 점유율 10%대에 처음 진입하며 삼성전자를 추격했다. 화웨이는 2017년 286억5500만달러(약 32조6000억원·7.7%)에서 2018년 대폭 늘어난 464억6800만달러(약 52조8000억원)로 점유율 12.0%를 기록했다. 4∼5위 업체인 오포, 비보도 각 2017년 점유율 6.2%, 4.3%에서 2018년 6.3%, 5.4%로 몸집을 불리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영업이익 면에서는 아직 격차는 여전히 크다. 2018년 스마트폰 영업이익은 애플이 78.0%를 기록했고, 삼성전자(14.0%), 화웨이(4.0%), 오포(1.9%), 비보(1.5%) 순이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