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그룹 상장사 현금보유액 '사상최대'

기자명: 이부영 기자   날짜: 2019-03-29 (금) 14:26 20일전 156  

10대 그룹 상장사들이 보유한 현금이 25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재벌닷컴이 자산 상위 10대 그룹 계열 상장사 95곳의 2018회계연도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연결기준 현금보유액은 총 248조3830억원으로 집계됐다. 재벌닷컴은 "이는 전년도의 221조3050억원보다 12.2%(27조780억원)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라고 설명했다.

연결기준 현금보유액(이하 연결 현금보유액)은 지배회사와 종속회사가 보유한 현금과 현금성 자산, 현금화가 용이한 단기금융상품, 금융기관 예치금 등을 합친 금액이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그룹 계열 상장사의 연결 현금보유액이 125조3900억원에 달했다. 전년도보다 22.6%(23조940억원)나 늘어난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단일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이번에 연결 현금보유액이 100조원을 넘어섰다.

현대차그룹의 연결 현금보유액은 42조7980억원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현대차그룹 계열사의 지난해 영업실적은 부진한 편이었지만 현금보유액은 1.2%(4990억원) 늘었다. 연결 현금보유액 3위는 SK그룹으로 3.5%(9780억원) 늘어난 28조5500억원이었다.

이밖에 포스코그룹과 한화그룹, 현대중공업그룹도 연결 현금보유액이 증가했다.

반면 LG그룹은 지난해 연결 현금보유액이 13조70억원으로 전년도보다 0.1%(90억원) 줄었다. 롯데그룹은 8조5510억원으로 11.8%(1조1420억원) 감소했고 GS그룹은 2조9940억원으로 25.8%(1조400억원) 줄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