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우조선 독립경영·납품거래선 유지"

기자명: 이부영 기자   날짜: 2019-03-29 (금) 14:27 2개월전 348  

 정부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관련 부산·경남지역 조선기자재 업계 달래기에 나섰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15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조선기자재 업계 간담회에서 "업계가 우려하는 거래선 유지, 일감 확보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이 대우조선의 자율 독립 경영체제와 기존 거래선 유지를 약속한 만큼 향후 정부도 진행 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정 차관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는 기술개발 역량 결집을 통한 고부가선박 분야 초격차 유지, 상호 노하우 공유를 통한 수주 경쟁력 제고, 대우조선의 책임경영체제 확립을 통한 산업 안전성 제고 등의 측면에서 조선산업 전반에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기자재업체들은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을 인수하면 향후 부산·경남 지역의 부품·협력업체들이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대우조선의 자율 독립경영체제와 기존 거래선을 유지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생산인력 확보 어려움을 호소하고 친환경 선박 보급 확대 등을 통한 기자재업계 일감 확보 등을 건의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