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차 한-발트 3국 경제공동위' 개최

기자명: 이부영 기자   날짜: 2019-04-30 (화) 16:44 22일전 91  

외교부는 북유럽, 동유럽 및 러시아를 연결하는 허브국가로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발트 3국(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과 차관급 경제공동위(이하 ‘공동위’)를 신설하고, 제1차 회의를 4.26(금)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하였다.

ㅇ 이번 경제공동위에는 이태호 외교부 2차관과 안드레스 룬두(Andres Rundu) 에스토니아 외교부 차관보, 야니스 마제익스(Janis Mazeiks) 라트비아 외교부 차관보, 다리우스 스쿠세비치우스(Darius Skusevicius) 리투아니아 외교부 차관을 각각 수석대표로 하여 4개국 관계부처 정부대표 20여명이 참석하였다.

이번 공동위는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계기 개최된 발트 3국과의 개별 정상회담의 후속조치로 추진되었으며, 이번 제1차 회의에서 ‘한-발트 3국 경제공동위 신설을 위한 약정(MOU)’에 서명하였다. 이로써, 우리의 외교지평을 발트해(Baltic Sea) 지역으로 새롭게 확대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공동위에서 한국과 발트 3국은 교역투자 확대 ICT, 과학기술, 스타트업 지원 등 산업협력, 교통, 관광, 교육협력, 농식품 수출입 협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상호 이익 증진 방안을 협의하였다.

ㅇ 각 국은 한국과 발트 3국 간 교역규모가 한-EU FTA를 토대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을 평가하고, 발트 3국의 경제규모·성장률 등을 감안, 지속적인 교역·투자 증대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하였다.

ㅇ 아울러, 4국 수석대표는 국토와 자원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인적자원을 바탕으로 유럽 내 디지털 강국을 이룩한 발트 3국과 한국이 공통점이 많다는 데에 동의하고, 공동의 이익 추구를 위해 ICT․연구개발․생명공학 등 디지털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하였다.<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