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교육 헌신 노고, 정부포상으로 보답”

기자명: 이부영 기자   날짜: 2019-08-30 (금) 16:09 22일전 87  

폴리텍, 98년 전문대학 지위 부여 후 퇴직교원 정부포상자 첫 배출

한국폴리텍대학(이사장 이석행, 이하 폴리텍)은 개교 이래 처음으로 퇴직교원 정부포상 수상자를 배출했다고 29일 밝혔다.
폴리텍은 1998년 "기능대학법" 개정으로 "고등교육법" 에 따른 전문대학의 지위를 갖게 되어, 올해 첫 정부포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이날 폴리텍은 8월말 정년퇴직하는 교원 47명의 환송행사를 갖고, 정부포상과 장관 표창을 전수하는 한편, 명예교수로 위촉했다.

정부포상 대상자는 옥조근정훈장 2명, 근정포장 1명, 국무총리표창 11명 등 14명이며, 25명은 고용노동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정부포상 훈격은 재직기간에 따라 훈장(33년 이상), 포장(30∼33년), 대통령표창(28∼30년), 국무총리표창(25∼28년)으로 나뉜다.

옥조근정훈장을 수상한 창원캠퍼스 윤한재 교수는 “오늘 포상을 받으면서 교육 현장에 첫 발을 내딛던 때를 회상하니 만감이 교차한다”며 “시대에 따라 직업교육의 기능은 바뀌어도, 중요성은 변하지 않는 만큼 폴리텍의 역할에 자부심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석행 이사장은 “폴리텍이 국민의 일자리 특화대학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건 교수님들의 헌신 덕분”이라며 “도전과 혁신의 길을 걷고 있는 폴리텍에게 관심과 조언을 당부드린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