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5명 중 3명, 예전 직장으로 재입사 생각 있어”

기자명: 이부영 기자   날짜: 2019-09-29 (일) 13:15 17일전 95  

직장인 5명 중 3명은 퇴사한 전 직장에 다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있으며 이들 중 1명은 실제로 전 직장 재입사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96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7.8%가 ‘전 직장에 재입사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본적이 있다’고 답했다. 

또 퇴사한 전 직장에서 재입사를 권유한다면 55.3%는 ‘수락한다’고 답해 과반수 이상의 응답자들이 재입사를 희망하거나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재입사를 생각하게 된 이유로는 ‘이직하고 보니 전 직장이 괜찮은 편이어서(35.7%)’가 1위를 차지했으며 ‘전 직장에서 했던 업무가 더 잘 맞았던 것 같아서(18%)’, ‘이직한 회사도 별 다를 것이 없어서(17.5%)’, ‘전 직장을 충동적으로 퇴사한 것이어서(15.3%)’, ‘현 직장에 잘 적응하지 못해서(9%)’, ‘내가 퇴사한 후 회사가 전반적으로 더 성장해서(4.5%)’의 순이었다. 

재입사 생각을 해본 적 있다고 답한 직장인의 19.5%는 ‘재입사 지원했고 성공했다’고 응답했다. 이들의 재입사 만족도 여부는 ‘만족한다(88%)’는 의견이 ‘만족스럽지 않다(12%)’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들이 재입사에 만족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근무 환경이 친숙해서(47.2%)’를 꼽았다. 다음으로‘동료들과 호흡이 잘 맞아서(26.9%)’, ‘연봉이 올라서(17.6%)’, ‘퇴사 전 불만요소가 사라져서(4.6%)’, ‘직급이 높아져서(3.7%)’가 뒤를 이었다. 

반면 ‘재입사에 지원했으나 실패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17.5%였으며 ‘입사지원하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는 63.1%였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