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1,983건, 최근 0 건
 

 

사드보복으로 드러난 중국의 속내....

롯데에 대한 전 방위 보복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7-04-03 (월) 10:22

사드보복3.jpg


중국 정부로부터 영업정지 총 80% 문 닫아

반한 감정 민간시위대에서 납품기업까지 확산

 

<사드배치 결정까지>

20151030일 록히드마틴 한미 양국 사드 문제 논의 중

201616일 북한 4차 핵실험

2016113일 박 대통령 사드배치는 국익에 따라 검토

2016122일 미 전략문제연구소, 사드 한반도 배치 공개 권고

201634일 한미 공동실무단 운영약정 체결... 공식 협의 착수

2016713일 한미 공동실무단 사드배치 지역 경북 성주공식발표

2016930일 국방부 , 배체부지로 성주 골프장확정

2016114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 사령관 사드포대, 8~10개월 내 전개” ...조기배치 가능성 언급

20161116일 국방부 롯데, 남양주 군용지 성주 골프장 맞교환 합의

2017227일 롯데상사 이사회 재개최 ... 부지 제공 안건의결

 

중국의 도 넘은 횡포

자취를 감춘 유커 , 제주 방문 중국인단체 전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추진으로 중국 정부의 한국관광 금지가 전면화 된 지난 15일 이후 18일과 19일 양일간 제주를 찾은 중국인 관광객은 23천명 수준으로 잠정 추정된다. 제주항에 기항한 크루즈선도 이틀간 없어, 중국인 크루즈 관광객은 전무하다.

주말 이틀간 제주를 방문한 내국인 등 전체 관광객(76천여명)4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하루 평균 3천명이 넘던 유커 수는 최근 들어 3분의 1 수준으로 급격히 줄었다.

3월 셋째 주 휴일인 이날 하루 제주중국 직항 항공편 운항 횟수는 출발 10, 도착 11편으로 지난해 3월 셋째 주 주말보다 출발은 11, 도착은 13편이 모두 줄었다.

 

사드부지 제공한 롯데그룹 외

중국 내 전체 점포 99곳 중 55곳 영업정지 처분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배치에 대한 보복성 규제로 사실상 '전면 마비' 상태에 빠진 중국 현지 롯데마트의 영업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가운데, 재계에서는 롯데의 유통부문이 아예 중국 사업을 접을 수도 있다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롯데마트 10개 중 9개 문 닫아한 달 1천억 손실 불가피

19일 기준으로 소방시설 점검 등을 통해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롯데마트 중국 지점 수는 67개에 이른다.

중국 정부 지시에 따라 현재 90개에 이르는 점포가 정상 영업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이는 롯데마트 전체 중국 점포 수(99) 가운데 90%에 이른다.

자체 휴업 점포의 영업 공백 기간은 워낙 다양해 피해 규모를 짐작하기 어렵지만, 만약 최악의 경우 약 90개 점포가 모두 한 달가량 영업을 하지 못한다면 롯데마트의 매출 손실 규모는 약 1161억 원 정도로 추산된다.

지난해 롯데마트 중국 현지 매출이 11290억 원, 한 달에 940억 원꼴인데 이 가운데 90%가 없어진다고 가정한 계산이다.

 

롯데단어까지 금기시까지

롯데마트를 대상으로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 롯데라는 단어까지 금기시 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시네마는 최근 중국에서 운영 중인 일부 영화관의 이름을 변경했는데, 롯데시네마는 중국 현지 업체와 합자 형태로 진출한 바 있다.

한국이 사드배치를 결정한 이후 부지를 제공한 롯데에 대한 이미지가 악화되자 브랜드명을 변경한 것으로 분석된다. 회사명에서 '롯데'의 중국어 표기인 '러톈(?天)'를 제거한 영화관은 최소 9곳으로 알려졌다. 대표적으로 랴오닝성 선양에 위치한 러톈영화관(?天影城)은 이름을 룽즈싱(?之星)국제영화관으로 변경했다. 산둥성 웨이하이, 후난성 창사, 후베이 우한, 장쑤 쑤저우 등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역시 이름에서 롯데를 의미하는 '러톈'을 빼고 그 대신 '롯데시네마'의 영어 발음과 유사한 룽즈싱으로 변경했다.

롯데 관계자는 "중국 측과의 합작으로 현지에서 영화관을 운영하고 있다""간판을 뗀 곳이 여러 군데 있는 것으로 파악 된다"고 말했다.

 

롯데백화점·마트, 이미 해마다 2천억씩 적자

사드보복까지 당해...

롯데는 현재 중국에서 약 120개 유통 계열사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이런 중국 현지 롯데 유통 계열사들은 수익성 측면에서는 해마다 1천억 원 안팎의 적자를 보고 있는 게 현실이다. 롯데마트가 2008년부터, 롯데백화점이 2011년부터 중국에 진출한 지 거의 1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흑자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해마다 수천억 원씩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사드 보복까지 겹치자, 일각에서는 롯데 유통 사업부문이 중국에서 철수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그냥 놔둬도 한 해 수 천 억 원의 적자를 내는데, 이번 사드 보복으로 영업 자체가 불가능한 상태이니 수익성뿐 아니라 매출 타격이 매우 클 것"이라며 "불매 운동과 규제 기간이 길어지면 더 버티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롯데 관계자는 "다른 업종의 계열사들도 중국에서 계속 사업을 해야 하는 만큼, 롯데 유통부문이 당장 적자를 본다고 쉽게 중국을 떠날 수는 없다"고 사업 '축소·철수'설을 부인하고 있다.

 

 

정부 "사드보복 WTO에 이의제기""정부 관계 없다"

사드 대응 수위 한 단계 격상 "다자간 협의 문제로 풀겠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에 출석해 지난 17일 세계무역기구(WTO) 서비스무역 이사회(CTS)(사드 보복 관련) 관광·유통 분야의 중국 조치에 대해 WTO협정 위배 가능성을 정식 이의제기하고, 중국 측이 의무를 준수해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WTO에 중국의 무역보복 문제를 정식 공식 제기한 것은 사드 보복 문제가 WTO협정에 위반 가능성이 있어 이를 다자간 채널로 풀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WTO 서비스무역에 관한 일반 협정 2(최혜국 대우) 17(내국민 대우)에 따르면 각 회원국은 서비스 공급에 영향을 미치는 조치와 관련해 회원국의 동종서비스와 비교해 특정 회원국에 불리하지 아니한 대우를 부여해야 한다. 최근 한국의 관광금지 조치는 이런 WTO규정에 위반된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여기에 유통부분 역시 WTO에 언급하고 있는 투자자보호 등과 관련해 중국 측이 다른 나라와 비교해 한국을 과도하게 제재했다고 볼 수 있는 여지가 있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산업부 고위관계자는 한 단계 수위를 올려 다자차원으로 문제로 끌고 가면서 중국을 압박하겠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다만 정부는 WTO제소 문제에 대해서는 여전히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다. WTO 제소는 분쟁 절차의 일종으로 명확한 증거를 확보해야 승산이 있다. 또 기업이 우선적으로 WTO제기를 원해야 하는데 현재 단계로서는 행정소송 등을 통해 풀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칫 WTO제소가 양측 간 무역 갈등을 더욱 부추길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주 장관은 정밀한 증거가 있었으면 좋겠지만 이를 지속적으로 확보하면서 우리 기업이 부당하게 대우 받는 문제에 적절하게 대응하려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양국 무역은 민의에 기초해야 한다며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중국인들이 사드에 대한 불만 때문에 자발적으로 한국 제품 등을 구매하지 않는 것이지 중국 정부의 공식적인 대응이 아니라며 발뺌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사드 반대할 명분은 있는가

사드는 기본적으로 방어용 무기다 레이더로 탐지해서 날아오는 미사일을 떨어뜨리는 미사일 인 것이다. 더구나 북한 핵 위협에 방어용으로 설치하는 자위권 차원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다.

중국은 중국 전역에 단거리 중거리 장거리 미사일 기지를 배치하고 있고 한반도를 겨냥한 미사일 수 천기를 운영하고 있다. 지린성 퉁하와 황룽 미사일기지의 미사일 수 천발은 한국공군 및 주한미군 공군기지를 파괴하고 미 항공모함이 동 서해안으로 진입하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한다. 중국에게 자국의 미사일 시설은 우리에게 물어보고 미사일 기지를 건설했는지 묻고 싶다. 아직도 한국이 자신의 속국이라는 망상 속에 사로잡혀 있는 중국은 G2 국가가 될 자격이 없다.

 

사드보복1.jpg

방어주권 확고히 세워야

경제문제는 협상 속에서 서로 만족한 결과를 내기위해 양보도 하고 쟁취하기도 한다. 하지만 안보는 죽고 사는 문제이다. 전쟁을 두려워하거나 안보를 협상테이블에 놓고 저울질 할 수는 없다. ‘주권을 잃고 배부르느니 주권을 갖고 배고픈 게 낫다라는 고사도 있다.

전쟁을 각오하지 못하는 국가는 이미 국가로써의 존재감을 상실한 것이다. 안보 특히 방어는 국가의 주권이다. 이런 것을 협상의 대상으로 삼거나 위협과 협박에 넘어간다면 스스로 주권을 포기하고 현관문을 열어 놓는 것과 같다



 


 
최신뉴스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