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비대위 전광훈 대표회장 사퇴결단 촉구

"한국교회 1200만 성도 우롱하지 말라"

기자명: 도기현 기자   날짜: 2019-06-03 (월) 12:54 2개월전 579  

8e03979464e981805e37c0645e0ce4ae_1559534073_3658.jpg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전광훈 대표회장이 거짓말과 막말 등으로 위상을 추락시키고 있다고 지적하고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비대위 3일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전광훈 목사는 예수한국 복음통일이라는 슬로건을 내 걸고 더 이상 하나님을 욕되게 하지 말라고 전제 한 후 한기총 대표회장의 이름으로 한국교회와 1,200만 성도를 더 이상 우롱하지 말 것과 한국교회의 대표적인 주요교단의 지도자들은 왜 전광훈 목사의 전횡을 보고도 잠잠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모르겠다면서 극단적인 막말과 망언을 일삼는 전광훈 목사의 행태를 지지하고 추종하는 사람이 이 대한민국에 얼마나 되겠는가?”고 지적 했다.

비대위는 전광훈 목사는 지난 4개월 동안 한기총 대표회장의 직분을 이용해서 자신의 정치적 이념을 한기총 회원들에게 의무적으로 실현시켜 한기총을 자신이 추구하는 극단적인 정치집단화로 만들어 왔다면서 이를 위해 한기총 정관을 위반하고 불법적인 운영으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으면서 독선과 독단적인 언행을 일삼았고, 한기총 임원 및 교단장은 전광훈 목사의 이 같은 행태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작금의 한기총을 최악의 위기상황으로 보고 한기총을 지키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또한 한기총은 하나님을 믿는 회원 교단과 단체로 구성된 연합기관이지 정치를 위해 모인 정치집단이 아니다면서 한국교회의 연합사역을 위해 함께하고자 회원으로 가입한 것이 한기총의 설립목적과 정체성을 무시하고 정광훈 이념 정당을 만들려고 하는 전광훈 목사는 더 이상 한기총을 혼란스럽게 하지 말고 한기총 대표회장직을 사퇴하라고 촉구 했다.

또한 전광훈 목사는 그 목적이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자신의 정치적 목적으로 한기총을 이용하여 전국에 253개 지역연합조직을 구성한다는 망상을 버리고 한기총 대표회장직을 즉각 사퇴하라면서 전광훈 목사는 지난 520일 방영된 mbc 스트레이트 방송에서 한기총은 물론 한국교회와 1,200만 성도에게 한기총 대표회장이라는 공인으로써 너무나 실망스런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비대위는 전광훈 목사는 지난 55일 설교 때 거짓말로 황교안 대표가 자신에게 장관직을 제안했다고 했다면서 이 사실에 관하여 기자가 질문하자 절대로 그런 말 한적 없다 그런 말 했다면 내가 미쳤지, 정신병자나 그런소리를 한다고 하며 한기총 대표회장으로써 온 국민 앞에 망신을 떨었다고 덧붙였다.

비대위는 또한 전광훈 목사는 “4.15 총선 때 국회에 있는 빨갱이 다 쳐 내 버려야 한다는 경솔하고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도 기자의 질문에는 절대로 그런 말 한적 없다고 했다면서 천만 유트브 조직을 목적으로 실시간 자신의 설교가 전 세계 유트브 방송을 통해 방영되고 있음에도 자신이 한 말을 부인하는 위선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비대위는 :전광훈 목사는 전라도는 빨갱이며 전라북도는 전라도에서 떼어내 김천과 묶어서 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설교 중에 망언을 했다면서 지역감정을 유발하는 이런 막말을 하는 저의가 무엇인가? 한기총 대표회장의 옷을 입고 지역감정을 유발시키는 망언을 하며 한국교회와 대한민국 국민들을 분열시키는 전광훈 목사는 한국교회 1,200만 성도와 전라도민 그리고 대한민국 온 국민 앞에 사죄하고 대표회장직에서 즉각 사퇴하라고 외쳤다.

비대위는 이어 증경대표회장들은 한기총 정상화를 위해 명예롭게 퇴진하여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라면서 이러한 전광훈 목사의 과격하고 극단적인 행보를 알면서도 오히려 부추기고 아부하는 일부 부적절한 증경대표회장들은 정신을 차리고 더 이상 한기총을 위기에 빠뜨리지 말라. 더 이상 한기총을 혼잡하게 하지 말고 명예롭게 퇴진하여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진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격려하고 기도하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라고 질타했다.

비대위는 아직도 몇몇 교단장들은 자기들의 이익을 위해 저울질하며 안일하게 처신하고 있는데 이 또한 한기총이 무너지기를 바라는 이들과 별 다를 바가 없다면서 진정으로 한기총의 정상화를 위한다면 공의로운 길에 설수 있는 결단을 하기 바란다고 촉구 했다.

끝으로 비대위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30주년을 맞이해서 최악의 위기를 맞고 있다고 전제 한 후 한기총이 해체되기를 바라는 세력들이 문화체육관광부에 해산 신청을 하고 한기총이 무너지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이는 우리 모두의 잘못이고 책임이며, 한기총 모든 임원을 비롯해서 전 대의원은 작금의 사태를 직시하고 잘못된 관행과 불법을 뿌리 뽑고 한국교회의 진정한 연합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협력하고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한기총 정상화를 위해 우리 모두가 정신을 차리고 옳은 일을 위해 소신을 갖고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면서 과거 지향적이 아닌 미래지향적인 새 한기총을 만를기 위해 한국교회 대표적인 교단들이 중소교단들과 함께 합력하여 선을 이룰 수 있는 아름다운 한기총이 만들어 지기를 우리는 진심으로 기도한다고 밝혔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