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687건, 최근 0 건
 

 

'book' 바다 사이 등대 The Light Between Oceans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7-04-03 (월) 10:31

바다1.jpg


난 들려줄 이야기가 많아요. 이건 마치……

당신이 발견해주길 기다리는 하나의 우주 같은 거예요.

그리고 난 당신의 우주를 알고 싶은 거고요.”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2013 오스트레일리아출판상(ABIA) ‘올해의 책’ ‘올해의 신인 작가

데릭 시엔프랜스 감독, 마이클 패스벤더, 레이첼 와이즈 주연의 영화 제작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상실감, 돌이킬 수 없는 선택들,

그리고 모든 것을 감싸안는 사랑과 용서를 탁월하게 그려낸 데뷔작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오스트레일리아 작가 M. L. 스테드먼의 바다 사이 등대는 외딴섬 야누스 록이 풍기는 적막하고 쓸쓸한 분위기와, 1차대전 직후 상실감과 싸워야 했던 오스트레일리아 사람들의 삶에 대한 섬세한 묘사, 한 남자의 신앙과 같은 사랑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강렬한 스토리텔링에 힘입어 출간 후 단숨에 현지 독자들을 사로잡은 놀라운 데뷔작이다.

2012년에 출간된바다 사이 등대2013 오스트레일리아출판상(ABIA) ‘올해의 책’ ‘올해의 신인 작가에 선정되었고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목록에 오르고 아마존 ‘2012 최고의 역사 소설에 선정되는 등 전 세계 40여 개국에 출간되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국제 IMPAC 더블린 문학상, 마일스 프랭클린 상, 오렌지 문학상, 월터 스콧 문학상 등의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이러한 성공에 힘입어 데릭 시엔프랜스 감독, 마이클 패스벤더, 레이첼 와이즈, 알리시아 비칸데르 주연의 영화로도 제작중이다.

 

 

살면서 별로 겪고 싶지 않았던 시간들이 있었는데, 어쩌면

당신을 만날 자격이 있는지를 가늠하는 시험이었는지도 모르겠어요.”

1차대전 직후인 1918, 오스트레일리아. 이국의 전쟁터에서 막 돌아온 스물다섯 살 청년 톰은 전쟁터에서 자신이 해야만 했던 일들에 대한 죄책감에 괴로워하며, 자신이 목격한 수많은 죽음으로부터, 기억으로부터 멀리 달아나 등대지기가 된다. 2년 후 무인도 야누스 록으로 임시발령을 받은 톰은 새 발령지로 가기 위한 중간 기착지인 파르타죄즈 곶으로 향한다. 그리고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 주의 조그만 항구 마을 파르타죄즈에 도착하자마자 운명처럼 한 여인을 만난다.

 

씁쓸함이나 무례함이 담기지 않은 맑은 웃음소리를 들은 것은 실로 오랜만이었다. 햇살이 따사로운 겨울 오후였고, 톰은 바삐 가야 할 곳이 있는 곳도, 해야 할 일이 있는 것도 아니었다. 그때 정말 즐거워 보이는 한 사람이 눈에 띈 것이다. 순간 그 모습이 전쟁이 정말로 끝났다는 확실한 증거처럼 느껴졌다. 톰은 부두 근처 벤치에 앉아 햇볕을 쬐며 여자가 까르르 웃는 모습을, 짙은 색 머리카락이 바람 속으로 던져진 그물처럼 흩날리는 모습을 보았다. 그리고 파란 하늘을 배경 삼아 실루엣으로 보이는, 여자의 섬세한 손가락을 눈으로 쫓았다.” (본문 35)

 

자신을 지켜보는 시선을 느낀 여인이 톰에게 말을 걸고, 그렇게 해서 두 사람은 부두에서 갈매기들에게 빵을 던져주며 잠시 즐거운 시간을 보낸 뒤 서로의 이름도 모른 채 헤어진다. 그리고 그날 밤 항만관리소장에게 인사차 방문한 톰은 그 자리에 모인 지역 주민들 속에서 다시 한번 그녀의 모습을 발견한다. 그렇게 해서 알게 된 그녀의 이름은 이저벨. 서로에게 강하게 이끌린 두 사람은 톰이 야누스 록으로 떠난 뒤에도 3개월에 한 번씩 다니는 보급선을 통해 편지를 주고받으며 마음을 키워나간다. 그리고 마침내 외딴섬 야누스 록에서 둘만의 오붓한 가정을 꾸린다.

 

톰은 자다가 눈을 떴을 때 이저벨이 곁에 있는 것을 보면 여전히 신기했고, 이저벨이 살아 있어 마음이 놓였다. 그래도 혹시나 하고 이저벨이 숨을 쉬는지 가만히 들여다보기도 했다. 그런 다음 이저벨의 등에 대고 부드러운 살갗을, 잠든 이저벨의 몸이 숨결을 따라 가볍게 오르락내리락하는 것을 느끼곤 했다. 지금까지 봐온 어떤 기적보다도 신비한 기적이었다.” (본문 92)

 

 

삶이란 절대 믿을 수 없는 것

한 손으로 내어주는 척하면서 다른 손으로 빼앗아가는 것.”

 

신혼부부 외에는 아무도 없는 야누스 록에서 톰과 이저벨 은 자유롭고 행복한 신혼생활을 만끽한다. 그리고 이저벨 은 몹시 고대하던 아이를 갖게 된다. 전쟁 때문에 오빠 둘을 잃은 후 상실감에 괴로워했던 이저벨 은 아이들로 시끌벅적한 가정을 이루는 것이 꿈이었다. 하지만 가혹하게도 이저벨 과 톰의 아이는 세상에 태어나지 못하고 연거푸 유산된다. 계속되는 상실과 절망, 무인도 생활의 고독 때문에 이저벨 은 심신이 쇠약해지기 시작하고, 그런 이저벨 의 모습을 지켜보는 톰의 마음에도 그늘이 드리운다.

세 번째 유산이 있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어느 날, 바닷가에서 갓난아이와 남자의 시신이 실린 보트가 발견된다. 이저벨 은 갓난아이가 엄마도 없이 돌아다닐 리 없으니 아이 엄마는 물에 빠져 죽은 게 틀림없다고, 다른 사람들은 자신이 임신 중인 것으로 아니 자신이 낳은 아이로 보고하자고 톰을 설득한다. 등대지기로서의 의무감와 아내에 대한 사랑 사이에서 한참을 갈등한 톰은 몇 번의 유산으로 살아갈 의욕마저 잃은 듯 하던 이저벨 이 아기를 품에 안고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고는 아내의 뜻대로 해주기로 한다. 톰은 남자의 시신을 섬 가장자리에 잘 묻어주고 보트는 바다로 떠내려 보낸다.

아이는 루시라는 이름을 얻고 야누스 록에서 아낌없이 사랑받으며 자란다. 등대지기 계약 연장을 위해 세 식구가 처음으로 뭍으로 나가던 날, 이저벨 과 톰은 자신들의 거짓말이 탄로날까봐 불안해한다. 하지만 아들들을 잃은 뒤 늘 상심해 있던 이저벨 의 부모가 루시 덕분에 다시 삶의 활력을 얻고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며 죄책감을 던다.

야누스 록으로 돌아가기 전날, 루시 에게 세례식을 해주기 위해 찾아간 교회에서 톰과 이저벨 은 우연히 루시 의 친부모에 대한 비극적인 소식을 듣게 된다. 루시 의 생부는 독일인이었는데 아기와 함께 외출했다가 술 취한 퇴역 군인들에게 쫓기는 바람에 보트를 타고 바다로 나간 후 실종되었고, 아기 엄마는 몇 년이 지난 지금도 넋이 나간 채 남편과 딸을 찾아다닌다는 이야기였다. 운명의 장난처럼 던져진 진실 앞에서 톰과 이저벨 은 또다시 잔혹한 선택의 기로에 놓이는데……

 

 

지은이 M. L. 스테드먼 M. L. Stedman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나고 자랐으며, 현재는 런던에서 살고 있다. 바다 사이 등대는 작가의 첫 소설로,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았다.

 

옮긴이 홍한별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과와 동대학 대학원을 졸업하고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우울한 열정』 『가든 파티』 『몬스터 콜스』 『가족 표류기』 『타블로이드 전쟁』 『새벽의 인문학등이 있으며,

 

☞특수문자
hi

 
최신뉴스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