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532건, 최근 0 건
 

 

더 나은 방송시스템으로 더 많은 사람들과 나눠요

BNN SYSTEM 이시권 대표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8-06-05 (화) 11:43

BNN SYSTEM (9).jpeg

BNN SYSTEM 이시권 대표

근대 유럽의 교회 음악은 부분적으로 영적 교화라는 목적성을 띠고 있었다. 교회의 천장과 벽을 타고 전해지는 신성한 음률은 사람들을 영적으로 감화시키기에 충분했다. 천장과 벽면에 파인 골은 음악의 껄끄러운 잔향을 완충하고, 소리가 오래도록 남아있게 만들었다.

시대가 지나 디지털화된 음향 기기가 나왔고, 작은 교회에서도 음향 설비를 갖추고 싶어 했다. 지금은 대중이 모이는 어느 곳이든, 그들을 집중하게 만드는 영상과 음향 설비가 갖춰져 있다. 음향 설비를 위해서는 소리가 나오는 곳과 청자가 앉은 곳, 그들이 모인 장소의 특성 모두를 고려해야 한다. 그 전문적인 일을 맡기는 곳이 바로 음향기기 시공·컨설팅 업체이다. BNN SYSTEM은 영상, 음향 설비를 시공하여 콘텐츠가 가진 감동을 있는 그대로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10년 이상 음향 업계에서 다양한 경력 쌓아

BNN SYSTEM의 이시권 대표는 10년 넘게 교회에서 방송 관련 일에 종사했다. 전국적으로 3개의 지부를 가진 대형 교회였다. 이 대표는 실시간 방송을 준비하고, 촬영 본을 제작하고 편집했다. 2015년도에는 영상, 음향 스튜디오 시공 업체에 취직해 기술을 배웠다. 창업 전까지는 영상과 음향을 통합 제어하는 회사에 들어가 관련된 일을 배웠다. 그리고 뜻밖의 기회에 창업을 결정하게 되었다. “회사 퇴사 후 큰 규모의 일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는데 저를 신뢰해주신 기회라 여겨 책임지고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핸들링 하고 싶어서 창업을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교회, 관공서, 학교에서 스튜디오까지

BNN SYSTEM은 관공서, 학교 등 음향시설이 들어가는 모든 곳으로부터 주문을 받는다. 최근에는 기독교 방송국의 스튜디오를 구축하고 있다. “영상과 조명, 음향이 들어가는 일이면 뭐든 맡아서 하고 있습니다. 음향 업계 특성상 하나의 회사 단독으로 하기 보다는 여러 회사가 협업하는 경우가 많아요. 그래서 많은 일을 수주할 수 있는 거죠.” 음향 업계는 다른 업종에 비해 커뮤니티가 잘 발달되어 있다. 회사 간 결속력이 좋아 각 전문분야끼리 연계하여 일을 할 수 있다.

Better & Network

BNNBetter & Network의 약자이다. 다른 업체보다 더 나은서비스를 제공하고, 사업으로 얻은 수익을 주변의 어려운 이웃과 나누자라는 생각으로 지은 이름이다. “사업적인 면에서는 정직하게 이윤을 남기고, 소비자가 만족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싶어요. 수익의 일부는 보육원에 기부를 하고 있습니다. 제 주변 반경 1km 안에 있는 이웃들에게 도움을 주자는 생각으로 시작했어요. 예전에 5년 정도 정기적으로 보육원에 가서 아이들 돌보는 일을 했었는데, 그때부터 보육원 친구들에게 애착이 생긴 것 같아요.”

자체 브랜드 생산이라는 목표

현재는 음향기기 시공 쪽에 집중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저만의 유통 브랜드를 만들고 직접 제조에도 관여하고 싶어요. 신뢰도를 쌓아서 고객들이 제조, 유통, 시공까지 믿고 맡길 수 있는 브랜드가 되는 것이 제 목표입니다.” 이 대표는 당장 회사를 크게 키우고 싶은 욕심은 없다고 말한다. “그보다는 제가 시공한 음향 설비가 많은 사람들의 신뢰를 얻는 것이 우선입니다. 저라는 사람의 브랜드가치를 전하는 거죠.”

BNN SYSTEM은 사용자의 입장에서 설계하는 “System Solution Provider”를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 제품뿐만 아니라 그것과 연관된 시스템 자체를 제안해드리는 것입니다. 기존의 시스템에 새로운 개선점을 제공하는 거죠. 같은 가격대에서도 소비자의 만족도를 올릴 수 있는 방법입니다.” “결국 모든 일은 신뢰라고 생각합니다. 저희 서비스를 통해 만족하시는 분들과 관계를 쌓아가면서 네트워크를 만들어 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기술적인 면 또한 언제나 고객들의 피드백을 귀담아듣고 발전해야죠. 고객들의 신뢰를 착실하게 쌓아간다면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거라 확신합니다.”

취재 표미화 기자



 

☞특수문자
hi

 
최신뉴스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