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균, '인종차별' 망언 공식사과 "훌륭한 선수라는 뜻인데..."

기자명: 신경진   날짜: 2013-06-11 (화) 17:01 5년전 1603  

1982155104_1858dcb5_1369822093.3858783.jpg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김태균이 한 인터넷 라디오 방송으로 불거진 '인종차별'논란에 대해 "먼저 이번 일의 진위 여부와 관계없이 롯데 자이언츠 쉐인 유먼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김태균은 10일 구단 보도자료를 통해 "최초 야구전문 기자의 질문에 대해 유먼의 투구폼이 타자 입장에서 공략하기 어려운 훌륭한 선수라는 뜻으로 말한 부분이 아쉽게 전달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팀에서 용병 생활을 경험해본 저로서 용병의 힘든 점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고, 그렇기 때문에 우리팀의 바티스타를 비롯한 용병들과도 각별하게 지내고 있다"며 "앞으로 좀 더 신중한 모습으로 팬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태균의 인종차별 논란은 이날 '네이버 스포츠 라디오볼' 방송 도중 진행자가 '각 구단 4번 타자들이 가장 상대하기 까다로운 투수와 구종'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전하는 과정에서 시작됐다.
 
진행자는 김태균에 대해 "(김태균이) 독특한 대답을 했다. 롯데 유먼을 꼽았다"며 "얼굴이 워낙 까매서 마운드에서 웃을 때 하얀 이와 공이 겹쳐서 보인다고 한다. 그래서 진짜 치기가 힘들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인종차별성 발언'이라며 김태균을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반대로 김태균의 발언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오해를 불러일으킨 진행자의 태도를 비난하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기도 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