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231건, 최근 0 건
 

 

체육회 '박태환 올림픽 출전 허용않겠다'

도핑은 페어플레이 정신에 위배, 엄중한 처분 필요
기자명 : 김성화 기… 입력시간 : 2016-06-16 (목) 14:05
크기변환_193990_68443_4057.jpg


대한체육회가 수영 국가대표 출신 박태환의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체육회는 1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제3차 이사회를 열고 기존 국가대표 선발 규정을 개정하지 않기로 했다.

2014년 9월 도핑 양성반응이 나와 국제수영연맹(FINA)으로부터 18개월간 선수자격 정지의 징계를 받은 박태환은 올해 3월2일로 징계가 만료됐다. 그는 징계가 풀린 이후인 지난 4월 올림픽 국가대표 2차 선발전에 출전해 4개 종목에서 우승하며 FINA가 정한 리우 올림픽 A기준기록을 통과했다.

그러나 체육회는 '금지약물 복용, 약물사용 허용 또는 부추기는 행위로 징계처분을 받고 징계가 만료된 날로부터 3년이 경과하지 아니한 자'를 국가대표로 선발하지 못하도록 한 국가대표 선발 규정 제5조 6항에 따라 박태환을 오는 8월 열리는 리우 올림픽 국가대표로 선발하지 않기로 결론을 내렸다.

체육회는 이날 이사회에서 현행 국가대표 선발 규정을 개정하지 않기로 뜻을 모으면서 박태환의 올림픽 출전 불가 원칙을 재확인했다.

체육회 한종희 이사는 "체육회는 오늘 이사회 결과를 바로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통보하고 앞으로 중재절차가 시작되면 체육회는 이 절차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종희 이사는 "국가대표 선발 규정을 제정한 취지가 국가대표로서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고 공인으로서 품위를 고려했기 때문"이라며 "도핑은 선수의 기본 덕목인 페어플레이 정신에 어긋나므로 어린 선수들에 대한 교육적인 측면에서도 엄중한 처분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박태환은 체육회 국가대표 선발 규정에 대해 지난 4월 말 CAS에 항소한 바 있어 CAS가 체육회와 박태환 측의 항소 절차를 시작할 경우 8월 리우 올림픽 이전에 결론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 이사는 "CAS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에 따라 대응 방안을 정할 계획"이라고 답해 체육회가 CAS의 결정에 무조건 따르지는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특수문자
hi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