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228건, 최근 0 건
 

 

미국인 44% "한미 FTA 이후에도 손익 차이 없다"

이익과 손해 응답 20%씩 똑같아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6-09-30 (금) 17:47
28030351_zz4.gif


한미 자유무역협정 FTA을 통해 미국이 손해를 봤다고 생각하는 미국인은 20%에 불과하다는 설문결과가 나왔다.

현지시간 29일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이 매체와 하버드대학이 공동 실시한 '무역과 보건정책' 설문조사에서 손해를 봤다고 생각하는 미국인과 이득을 봤다고 생각하는 미국인은 각각 20%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미FTA 이후에도 '차이가 없다'고 답한 사람이 44%로 가장 많았고, 16%는 '모르겠다' 또는 무응답이었다.

응답자들의 한미FTA에 대한 호감도는 지지 정당별로 차이를 보여 민주당 지지자의 17%와 지지 정당이 없는 사람의 17%가 한미FTA를 손해라고 생각한 반면, 공화당 지지자 가운데 같은 응답을 한 사람은 32%였다.

이 설문조사에 응답한 미국인들은 캐나다와 멕시코가 같은 북미자유무역협정 NAFTA 체결국임에도 이들 두 나라가 미국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적지 않은 인식 차이를 보여, 캐나다와의 자유무역이 미국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이이이 됐다'고 답한 사람이 31%였고 '손해가 됐다'고 답한 이는 8%였던 반면, 멕시코와의 자유무역이 미국에 이익이 됐다고 답한 사람과 손해였다고 답한 사람은 각각 24%와 34%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PP 을 역점사업으로 삼아 임기 내 의회 통과를 추진하고 있지만, 이 설문조사에는 TPP가 어떤 협정인지에 대해 듣거나 관련 자료를 읽은 적이 있다는 사람이 29%에 불과했다는 결과도 포함됐다. TPP에 대해 듣거나 자료를 읽어본 적이 없다는 사람은 70%였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4일까지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됐고 표본오차는 ±3.7%포인트다.


 



 
최신뉴스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