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228건, 최근 0 건
 

 

전경련, 미르·K스포츠 해산하고 신규재단 설립키로

잔여재산 750억원 규모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6-09-30 (금) 17:19
84285_18257_3158.jpeg


30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청와대와 '비선실세'가 재단 설립과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재단법인 미르와 K스포츠를 10월 중 해산하고, 문화·체육사업을 아우르는 신규 재단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을 해산하고, 문화·체육사업을 아우르는 문화체육재단의 신규 설립을 경제계가 추진하겠다"며 "경영효율성 제고, 책임성 확보, 사업역량 제고, 투명성 강화라는 4가지 기본취지 아래 문화체육재단을 설립하겠다"고 발표했다.

당초 전경련 이승철 상근부회장은 10월 초 두 재단의 조직개편 방안을 공식 발표하겠다고 밝혔으나 이를 앞당긴 것이다.

전경련은 "최근 두 재단의 운영 상황을 자체 진단한 결과, 두 재단의 문화·체육 사업 간에 공통 부분이 많고, 조직구조, 경상비용 등의 측면에서 분리운영에 따른 각종 비효율이 나타나고 있다고 판단했다"며 기존 재단을 해산하고 문화, 체육을 아우르는 750억 규모의 새로운 통합재단을 설립키로 했다고 말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750억원은 기존의 두 재단의 잔여 재산을 합친다는 것으로 신규 모금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규 재단 설립의 구체적인 방안과 관련, 전경련은 통합 재단에 경제계가 적극적으로 참여해 책임성을 확보하고, 기존에 강남구 논현동에 있던 사무실을 여의도 인근 지역으로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문화·체육 활성화를 위한 단순 출연에 그치지 않고 효율적인 경영노하우를 문화·체육계의 전문성과 접목해 이른 시일 내에 가시적 성과를 거두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된 이사 선임 등 인선에 대해서는 공신력 있는 기관·단체들로부터 이사 후보를 추천받아 선임하는 '이사 추천 시스템'을 갖추겠다고 밝히고, 또 명망 있는 문화·체육계 인사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사업전문성을 강화하고, 매년 상·하반기에 신설재단에 대해 외부 회계법인을 통한 경영감사를 해 그 결과를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구매·회계·자금관리 규정 등을 회계투명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정비하겠다고 덧붙이고 "신속한 통합작업을 통해 조직 안정화를 도모하고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제시하겠다"며 "경제계는 그동안 여수세계박람회, 한일월드컵,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세계시각장애인경기대회 등 다양한 문화체육행사를 지원하고 있으며 그런 차원에서 이번 재단 설립도 추진되는 것"이라고 신규재단 설립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전경련은 10월 중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의 해산과 함께 새로운 재단 설립을 위한 법적 절차를 추진할 예정이다.


 



 
최신뉴스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