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228건, 최근 0 건
 

 

달래기 나선 한미약품 "주가폭락 오래가지 않을 것"

"불필요한 언행 삼가도록 각별한 주의 당부드린다"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6-10-06 (목) 14:59
2016100401299_0.jpg


기술수출 계약 해지와 늑장공시 여파에 한미약품[128940]이 주주들과 직원 달래기에 나섰다.

6일 한미약품은 홈페이지에 팝업창을 띄워 주주들에 보내는 사과의 편지를 공개했다.

"존경하는 주주 여러분"으로 시작하는 이 사과편지는 "주주 여러분께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 드려 깊이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제넨텍과의 기술수출 계약 공시, 베링거인겔하임의 계약 중단 통보 시점과 공시가 늦어진 이유 등을 재차 공개하고 해당 사안과 관련해 금융당국의 조사가 있다면 성실히 임하겠다는 기존 입장도 강조했다.

또한 "주가 폭락과 그로 인한 심려는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도 밝혔다.

한미약품은 "이번 계약 해지 건으로 이슈가 된 올무티닙은 30여개 파이프라인 중 하나에 불과하다"며 "대한민국을 신약 강국으로 만드는 데 앞장서 온 당사를 다시 한 번 믿어달라"며 "주주 여러분의 손실이 만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직원들의 동요를 붙잡기 위해 이관순 한미약품 사장이 사내 게시판에 '중심을 잡고 바르게 대응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해당 글에서 이 사장은 "최근 며칠간 여러 언론을 통해 보도된 한미약품 관련 이슈 때문에 편치 않은 휴일을 보냈으리라 생각한다"고 운을 뗀 뒤 "우리가 항상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왔듯 어려운 상황을 단단하게 돌파하면서 전진하겠다"고 썼다.

그러면서 "동요하지 말고 각자 맡은 업무에 책임을 다해 주길 바란다"며 "불필요한 언행을 삼가고 정확하지 않은 정보가 외부에 노출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린다"고도 적었다.

해당 글은 공교롭게도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이 한미약품을 방문해 현장조사를 한 날 올라왔다. 당시 조사단은 본사를 방문해 공시 담당자와 기술이전 업무 관련자 등을 면담하고 휴대폰 등의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한미약품은 모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개인투자자들이 모여 소송을 준비 중인 것은 물론, 금융소비자원까지 한미약품을 불공정거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혀 한미약품의 입지는 나날이 좁아지는 중이다.


 



 
최신뉴스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