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204건, 최근 0 건
 

 

문재인 대통령, '"軍개혁이 필요하다 "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7-08-09 (수) 15:09
문재인 대통령은 ‘환골탈태’ 수준의 국방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017080901136_0.jpg


9일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를 받는 자리에서 “지금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가 역시 강도 높은 국방개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것도 강도 높은 그냥 국방을 조금 개선한다거나 조금 발전시키는 차원이 아니라 아예 환골탈태하는 수준의 국방개혁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당면과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해서 우리가 대응할 수 있는 전력을 확보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인 것 같다”며 “그에 대해서 군사 대응 태세를 빠른 시일 내에 조금 보완해주시기를 바라고요. 또 하나는 역시 자주국방으로 나아가야겠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제는 다시는 방산비리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그렇게 함께 노력해주셔야 될 거 같다”며 “마지막으로 군장병들의 인권 부분에 대해서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박찬주 사령관 사태를 빗대 “과거에는 거의 관행적으로 돼오다시피 하는 일인데 이제는 우리 사회가 더 이상 용납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을 비롯한 신임 군 수뇌부들로부터 진급·보직신고를 받은 자리에서 "국방을 조금 개선한다거나 발전시키는 차원이 아니라 환골탈태하는 수준의 국방개혁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박찬주 대장 부부의 '갑질 사건'과 관련해 "과거 관행적으로 되어온 일인데, 이제는 우리 사회가 더 이상 용납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야 할 것"이라며 "장병 인권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무력도발에 대해서도 "우리가 대응할 전력을 확보하는 게 시급한 과제인데, 군사 대응 태세를 이른 시일 내에 보완하고 자주국방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제는 다시는 방산비리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함께 노력해달라"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8명의 대장 중 7명을 교체하는 파격 인사를 단행했다. 그동안 군의 주류였던 '육군'과 '육사' 출신을 가급적 배제하는 등 국방개혁의 신호탄을 올렸다.

한편 이날 신고식에는 김용우 육군총장, 이왕근 공군총장, 김병주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박종진 제1야전군사령관, 박한기 제2작전사령관, 김운용 제3야전군사령관 부부가 참석했다.



 



 
최신뉴스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